대한항공 여객기, 프랑크푸르트공항서 접촉사고
대한항공 여객기, 프랑크푸르트공항서 접촉사고
  • 김기성
  • 승인 2019.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객들 부상 없어"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해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도착한 대한항공 여객기가 유도로에 정지해 대기 상태에서 꼬리 날개 부분을 다른 항공기에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 16일(현지시간) 오후 6시20분쯤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정상 착륙 이후 지상 이동을 위해 대기하던 대한항공 KE905편 여객기(B777-300ER)의 오른쪽 수평안전판 끝단을 이동하던 에어나미비아 항공기가 추돌했다.

해당 여객기에는 241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기체 손상 정도는 자세히 전해지지 않았지만 큰 충돌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은 "지상에서 (에어나미비아 항공기가) 저속으로 이동 중 발생한 사고로 인한 승객들의 부상은 없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현지 출발 예정시간 10여분 뒤 안내방송을 통해 항공기 충돌로 인한 KE906편의 이륙 불가능 상황을 전달하고 게이트 앞에 대기하던 승객들을 인근 호텔로 안내했다.

대한항공은 사고가 발생한 이후 프랑크푸르트에서 인천공항 복귀편이 21시간 지연되면서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