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인천시, 대체매립지 연구용역 공개해야
[사설] 인천시, 대체매립지 연구용역 공개해야
  • 인천일보
  • 승인 2019.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서구 수도권매립지 2025년 사용 종료에 대비한 대체매립지 조성이 야릇하게 진행되고 있다.

환경부는 대체매립지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주 열릴 예정이었던 '4자 협의체'에 당일 갑자기 불참을 통보해 회의가 무산됐다.

공공기관으로서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환경부는 지난 8월에도 일방적으로 회의를 연기시킨 바 있어 또다시 '작전'을 펴고 있다는 의구심이 대두된다.

환경부는 지난 2016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를 앞두고 인천시를 압박했다. "매립지 사용공간이 아직 많다"는 이유를 들어 2025년 연장을 밀어붙였다.

원래부터 현 매립지에 집착해 온 환경부는 그렇다 치더라도 더 이상한 것은 인천시의 변신이었다.
시는 "매립지 종료기한(2016년)은 준수돼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밝혔지만, "정책적 측면 등을 고려해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슬며시 말을 바꾸더니 이내 2025년 연장에 동의했다.

이 대가로 인천시는 수도권매립지 매립면허권(지분) 40%를 환경부와 서울시로부터 이양받는 등 실리를 챙겼지만 시민들을 기만한 모양새가 됐다.
이를 기억하는 인천시민들 사이에서는 "지난번과 비슷한 상황이 반복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인천시는 최근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공론화 절차를 내년 초부터 진행한다고 밝혔다. 매립지 조성에 6~7년 걸리는 점을 감안할 때, 이제와서 시민 의견부터 듣겠다는 것은 뜬금없는 소리다.
인천만의 자체매립지를 조성하기에는 리스크가 크다.

인천시가 막대한 재원을 홀로 부담해야 하는 데다 매립지 입지도 인천에 국한될 수밖에 없어 주민 반발이 불보듯 뻔하다.

인천시는 틈만 나면 지난번처럼 매립지 추가 연장은 없다고 단언하고 있지만, 이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시가 더이상 '양치기 소년'이 되어서는 안 된다.
2년 전에 실시한 '대체매립지 조성 연구용역' 결과부터 공개하고, 분명한 입장을 솔직하게 밝히는 것이 순리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