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장관 후보 이르면 금주 윤곽
법무부 장관 후보 이르면 금주 윤곽
  • 이상우
  • 승인 2019.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권 관계자 "발표는 패트 처리 시기 맞물릴 가능성"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후임에 대한 검증 작업이 이르면 이번 주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여권 관계자는 11일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이르면 이번 주 중으로 윤곽이 드러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 역시 "법무장관의 경우 어느 정도 (후임 선정을 위한)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출입기자단 초청행사에서 차기 법무장관 인선에 대해 "패스트트랙으로 가 있는 (검찰개혁 법안 등이) 입법이 될지 관심사여서 지켜보면서 판단하겠다.그런 일에 변수를 만들지 않으려고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결국 차기 법무장관 인사 발표는 내달 3일 본회의에 부의되는 패스트트랙 법안의 처리 시기와 맞물려 이뤄질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인사검증에 2∼3주 이상이 걸린다는 점, 최근의 흐름상 어느 때보다 철저하게 후보자의 신상을 들여다봐야 한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이제는 1∼2명 소수 후보에 대한 본격 검증을 더 미룰 때가 아니라는 분석도 나온다.

후임자로는 현역 의원이 유리하다는 관측이 많다.

우선 여당 내에서는 과거 민정수석 경험을 갖춘 전해철 의원의 입각 가능성이 꾸준히 흘러나온다.

전 의원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민주당 간사이기도 한 만큼, 이번 정기국회에서 예산안과 개혁법안 처리가 마무리된 뒤에 법무장관으로 자리를 옮길 수 있다는 관측이다.

판사 출신인 박범계 의원의 입각 가능성을 점치는 목소리도 계속 나온다.

여기에 같은 판사 출신인 추미애 전 민주당 대표가 새로운 카드로서 거론되고 있어 주목된다.

이와함께 법무장관 인선 이후로 예상되는 '총선 개각'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이낙연 국무총리가 여의도로 복귀한다면 총선 판도에 적지않은 영향을 미치리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