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가던 여객기, 엔진 이상으로 긴급 착륙
싱가포르 가던 여객기, 엔진 이상으로 긴급 착륙
  • 김기성
  • 승인 2019.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엔진 이상으로 필리핀 마닐라공항에 긴급 착륙했다.

이날 사고로 여객기가 18시간 지연되면서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10일 아시아나항공과 승객 등에 따르면 9일 오후 4시2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OZ751편 여객기(A350)가 이륙 3시간40분 만에 오른쪽 엔진 이상으로 마닐라공항으로 긴급 회항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해당 OZ751편이 오른쪽 엔진의 연료 계통 결함으로 엔진이 꺼졌다고 설명했다.

OZ751편은 엔진 1개로 운항해 마닐라 공항으로 회항해 이날 오후 10시쯤 마닐라 공항에 착륙했다.

아시아나항공측은 안전 규정에 따라 마닐라 공항으로 회항했다고 밝혔다.

항공기는 바상 상황시 대비해 한쪽 엔진으로도 비행할 수 있도록 제작된다.

긴급 회항으로 일정이 변경된 아시아나항공은 해당 OZ751편 승객 310명에게 호텔을 제공한 이후 대체 항공기를 동일 기종으로 투입해 다시 운항에 나섰다

아시아나항공은 엔진 고장이 발생한 여객기는 마닐라 공항으로 정비사를 보내 정비하고 있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