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경기장마다 '북적' 1라운드 '흥행대박'
WKBL 경기장마다 '북적' 1라운드 '흥행대박'
  • 이종만
  • 승인 2019.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시즌보다 평균관중 32% 증가
신생팀 부산 BNK 구름인파 주역
온라인중계 동시접속자도 12%↑

 

지난 10월19일 개막한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가 관중몰이를 하고 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올 시즌 열렸던 14경기 평균 입장 관중이 1855명으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표 참조>

이는 지난 시즌 1라운드 평균 1405명보다 32% 늘어난 수치다.


총 관중은 2만5972명으로 지난해 2만1075명을 훌쩍 넘어섰다.

이는 올해 창단한 부산 BNK 썸의 관중몰이가 크게 작용했다고 볼 수 있다.

10월23일 '스포원파크 BNK센터'에서 열린 부산 홈 개막전에 5390명의 관중이 모인 것을 포함해 총 3경기에서 평균 2596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10월20일 청주에서 열린 청주 KB-인천 신한은행 경기에는 각각 3270명의 관중이 찾기도 했다.

온라인을 통해 WKBL을 시청한 시청자도 늘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 온라인 중계 평균 동시접속자 수는 1만9157명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 1라운드 평균 1만7085명보다 12% 늘어난 수치다.

한편, 여자프로농구는 3일 BNK 썸과 신한은행의 경기를 끝으로 올림픽 예선 참가를 위한 휴식기에 돌입했다.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예선전을 위해 지난 4일부터 소집된 여자농구 국가대표팀은 8일 삼성생명과의 연습경기를 통해 조직력을 다진 뒤 11일 오후 뉴질랜드로 출국할 예정이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