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부터 철새까지 … 남북교류 '더 넓게'

시, 부서별 사업 정리 중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지정 추진도

2018년 07월 12일 00:05 목요일
인천지역 남북 교류가 광범위하게 추진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인천시는 4·27 판문점 선언 후 각 부서별로 남북교류 추진 사업 등을 취합해 정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시는 확대될 남북교류 부서에 맞춰 시 자체 남북교류 사업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그동안 말라리아 방역 등 인도적 사업을 비롯해 스포츠 교류 등 활발한 대북 사업을 벌였다.
또 영종~강화 등 서해평화도로 추진과 환동해·환서해도로를 접경도로에 접목시켜 인천을 대북 교통 중심지역으로 확장시킨다는 복안을 마련했다.

고려 건국 1100주년을 맞은 올해 남북 역사학자 국제 학술대회 개최와 스포츠 교류협력도 기대된다.
민선7기 인천시가 내놓은 '서해평화협력시대' 관련 사업도 추진을 서두르고 있다. 시는 남북교류 신규 사업 중 '자연환경분야 남북교류 추진'도 점치고 있다.

남북을 오가는 월경성 생물종을 대상으로 교류를 확대하는 내용이다. 남북 월경성 생물종은 저어새, 두루미, 황새 등 조류 467종(멸종위기 야생생물종 50종, 천연기념물 35종, 기타 404종, 중복 265종 포함)과 물범 등 포유류 1종이다. 백령·대청·소청지역 일대 대리암 지대(스트로마톨라이트 등)와 북한의 황해도 남단(장산곶) 지역에 존재하는 원생대 상원계 지층 관찰도 벌인다.

이는 인천 송도 G타워에 있는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이하 EAAFP)을 통해 월경성 생물종 관련 남북교류를 진행하고, 대한지질학회를 통한 지질 연구를 추진한다.

특히 인천 등 5개 지자체의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지정도 관심이다. 산림청은 군사분계선 남쪽 10~15㎞ 지역인 강화 등 접경지역 9개 시·군에 걸쳐 16만㏊을 북한과 산림녹화 사업으로 진행한다.

시 관계자는 "시 남북교류 사업은 4·27 판문점 선언 후 기존 사업과 신규 사업을 정리해 조직확대 등에 맞춰 관련 사업을 벌이겠다"며 "시뿐 아니라 정부와 학계 등이 벌이는 인천 관련 사업들도 조사해 시가 컨트롤타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