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취재수첩] 민주당, 지방선거 압승 의미 잊지 말아야

신상학 정경부 차장

2018년 06월 15일 00:05 금요일
강화를 제외한 인천 전역이 온통 파란 물결에 휩싸였다. 지난 13일 치른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나온 결과다.
인천시민들은 시장을 비롯해 기초단체장 10석 중 9석, 광역의원 37석 가운데 34석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후보 손을 들어줬다. 전무후무한 일이 일어난 것이다. 투표율은 55.3%로 전국에서 가장 낮긴 했지만, 인천 자체로만 봤을 때는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 중 제1회 지방선거를 제외하고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인천시민들은 집권 2년차로 접어든 문재인 정부의 안정된 국정운영에 힘을 실어주었다.

최근 화해·협력 분위기가 가속화되고 있는 대북정책에 지지를 보내고, 서민경제 활성화에 기대감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동시에 촛불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한데 이어 최근 이른바 '이부망천'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낸 '정태옥 망언'까지 불거진 자유한국당에 대한 심판을 '투표'로 이끌어냈다.
이번 인천지역 지방선거는 야당에 대한 심판과 함께 여당에 큰 부담을 준 시민들의 '의미심장'한 결과로 도출됐다. 역으로 해석한다면 무소불위의 힘을 얻은 민주당이 시·구정활동과 의정활동을 제대로 못할 경우 2년 뒤 있을 총선에서, 4년 후 실시될 지방선거에서 심판 대상으로 떠오를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민주당은 지난 2010년 치른 5회 지방선거에서 민주노동당(현 정의당)과의 야권 단일화를 통해 인천시장과 기초단체장 8석, 광역의원 22석을 차지하며 힘 있는 시정권을 창출했다.

하지만 4년 뒤인 2014년 열린 6회 지방선거에서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은 인천시장 선거에서 패했으며, 기초단체장 10곳 중 3곳, 광역의원 35석 중 12석 확보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든 바 있다.
물론 중앙정치 이슈에 많이 좌우되는 지방선거 특성을 감안한다면, 당시 상황은 어쩔 수 없는 결과였다고 생각할 수 있겠다. 하지만, 자만과 나태에 빠져 시민을 위한 행정·의정활동을 등한시한 점이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다.

승리에 대한 기쁨은 짧아야 한다. 선거 결과를 더욱 겸손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시민들이 이번 선거를 통해 하고자 하는 말은 무엇인지, 무엇을 원하는지 민주당은 더욱 귀를 열고 경청하며, 소통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