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반려견 체중 평균 20% 넘으면 '비만'…"운동·식사 조절"

2018년 05월 24일 14:43 목요일
이미지 5.png
▲ /연합뉴스

반려견 인구가 크게 늘어난 가운데 사랑하는 강아지의 '몸무게'에도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은 24일 "반려견 측정 몸무게가 견종 평균의 20%를 넘으면 비만"이라며 "비만 자체보다 당뇨, 관절 질환, 호흡기 질환, 심혈관계 질환, 간 기능 장애 등의 원인이 돼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다 자란 몰티즈 수컷의 정상 몸무게는 1.8∼3.2㎏다. 그런데 3.84㎏를 넘어선다면 비만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농진청은 움직임이 둔하거나 활동성이 떨어지는 경우, 바른 자세로 서 있어도 허리가 잘록해 보이지 않거나 목과 엉덩이 주위가 부풀어 있다면 비만을 의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농진청은 "털이 풍성한 품종은 눈으로만 비만을 진단하기 어려울 수 있다"며 "양손으로 등뼈를 만져 확인한 뒤 아래쪽으로 쓸어내렸을 때 갈비뼈가 잘 만져지지 않거나 옆구리 살에 탄력 있는 지방이 느껴지는 경우 비만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나치게 살이 쪘다면 비만 처방식 사료를 주거나 수의사와 상담 후 치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비만을 예방하려면 1일 먹이 섭취량을 정확하게 지켜 규칙적으로 먹이고, 식탐이 많으면 포만감이 오래가는 사료를 주는 것이 도움된다. 하루 식사량을 여러 번 나눠 먹여도 된다.

사료를 만들 때 고구마, 호박, 브로콜리 등 섬유질이 많거나 닭가슴살처럼 고단백인 식재료를 활용하면 비만 예방에 좋다.

농진청은 '농사로 누리집'(www.nongsaro.go.kr)에서 직접 만들 수 있는 반려견 사료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있다.

농진청은 "산책이나 달리기 등 야외 활동을 꾸준히 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바깥 활동이 어려우면 실내에서 간단히 할 수 있는 장난감 물어오기, 낮은 계단 오르내리기, 마사지 등을 하면 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