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버스정책 南發 … 일은 도가 벌리고 해결은 노-사에"

"공항 시외면허 전환·광역 준공영제, 고용불안·임금감소 친기업적"
경기자노, 道 책임 요구 … 23일 국회서 기자회견 등 강경대응 방침

2018년 05월 21일 00:05 월요일
남경필 전 경기지사가 임기 말 추진한 공항버스 시외면허 전환과 광역버스 준공영제 등 버스정책이 버스노동자들의 고용불안과 임금 감소로 전가되고 있다.

다음달 3일 시외버스로 전환예정인 공항버스업체의 운전노동자들은 인수 업체로부터 시급 2600원 가량 감소한 고용승계안을 제시 받았고, 준공영제 참여업체의 노동자들도 임금이 오히려 줄었다며 고용 기피현상을 보이고 있다.

20일 경기공항버스리무진 노조에 따르면 다음달 3일부터 노선을 시외면허로 운행할 업체인 ㈜용남고속으로부터 시급이 2600원 가량 감소한 고용승계안을 받았다.

경기공항버스리무진은 한정면허로 수원과 군포, 안양 등에서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을 오가는 4개 노선을 운행하고 있다.

도는 이 노선들은 회수, 다음달 3일부터 시외면허로 운행하기로 결정하고, 용남고속을 시외면허 운송업체로 정했다.

하지만 도가 추진한 정책으로 발생한 경기공항버스리무진 노동자와 용남고속 간의 고용승계 문제를 '노-사가 협의해야 할 일'이라고 선을 그으면서 문제가 격화되고 있다.

노동자들은 도가 고용승계에 대해서는 정하지 않고 지난 3월 시외면허 운영 업체 공고를 통해 '근로자의 고용안정을 위해 근로자 중 근로를 희망하는 자에 대해 고용을 승계해야 한다'고만 명시하면서, 노조는 업체가 근로를 희망하는 자에게 최저 7800여원의 시급을 제시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현재 노동자가 받고 있는 시급(약1만400원)보다 2600원 가량 적은 금액으로 큰 폭의 임금삭감안이다.

노조는 도의 책임을 요구하며 오는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는 등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노조 관계자는 "도가 자신들이 추진한 정책으로 발생한 노동자들의 생존위협을 외면하고 있다"며 "지금의 협상안은 직장을 잃는 한이 있어도 받아들일 수 없다. 배수의 진을 치고 강경대응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도가 공고한 '근로를 희망하는 자에 대해 고용을 승계해야 한다'의 근로를 희망하는 자는 임금삭감 등의 고용승계안에 동의하고 근로를 희망하는 자가 아니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지난달 20일 시행에 들어간 광역버스 준공영제도 기존 업체에서 15일을 근무한 것보다 임금이 감소해 노동자들이 기피현상을 보이고 있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경기자노)에 따르면 도는 월 22일 198시간 근무 기준 서울(376만8502원), 부산(344만3721원), 대구(328만1492원) 등에 미치지 못하는 316만252원을 월 임금으로 정했다.

무사고 수당도 6만원으로 정해졌다. 이는 서울시의 16만5000원에 비해 10만5000원이나 적은 액수이다.

이에 노조는 수당을 줄이고, 상여금을 시급화해 최저임금법 취지를 역행한 '친기업적' 임금체계를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경기자노 관계자는 "도가 사용자 측의 최저임금 인상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상여금을 시급화한 것은 최저임금법의 취지에 역행한 것"이라며 "기존 임금체계에서 월 15일 일하면 약 365만원 수준의 월급을 받을 수 있었지만, 준공영제에서는 3일 연장 근무에 월 25일 일해도 352만원 받는다.

인근 서울보다 터무니없이 적은 임금으로 버스기사의 불만이 크다"고 말했다.

도 관계자는 "공항버스의 경우 노-사간의 협의문제이고, 만약의 경우에도 공항버스 운행에는 차질이 없도록 준비하겠다"고 답했고, 준공영제 임금 감소에 대해서는 "전일제 근무를 월 17~18일을 하는 등 과도한 근무를 하던 기사의 경우 준공영제로 임금이 줄었다고 느낄 수 있다. 임금은 도내 버스운전기사의 평균으로 계산된 것"이라고 밝혔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