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납동갑 국회의원 빈자리 메웠다

與野 18일 드루킹 특검 ·추경 처리 합의
국회 파행한지 42일 만에 정상화 궤도 올라
6 ·13 지방선거 출마 의원 사직안건 처리돼

2018년 05월 15일 00:05 화요일

여야는 14일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국회의원 4명의 의원직 사퇴를 처리함으로써 인천 남동갑을 비롯한 4개 선거구의 보궐선거가 오는 6월 실시된다. 이로써, 1년 가까이 지역구 의원이 공석인 최악인 상황은 면하게 됐다.

여야는 이날 드루킹 사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의 특별검사 법안과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동시에 처리하기로 합의하면서 지난달 2일 방송법 개정안 등을 둘러싼 여야 간 대립으로 파행한 지 42일 만에 국회도 정상화의 길을 텄다.

여야는 원내대표 회동과 원내수석부대표 간 협의 등을 거쳐 특검과 추경을 18일에 함께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여야는 당일 특검을 먼저 처리한 뒤 추경을 통과시키기로 의견을 모았다.

야권의 핵심관계자는 관심의 초점인 특검 선임과 관련해 대한변호사협회가 4명을 추천하면 이 가운데 야당이 2명을 선택한 뒤 대통령이 그중 1명을 최종 낙점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국회 정상화 합의에 따라 정세균 국회의장은 본회의를 소집해 이날이 시한인 6월 지방선거 출마 의원들의 사직 안건을 처리했다.

이로써 인천시장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의원의 지역구인 인천 남동갑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오는 613일 지방선거와 함께 실시된다.

, 자유한국당의 홍문종·염동열 의원의 체포동의안도 자동 보고됐다.

국회 관계자는 "체포동의안이 자동 보고돼 72시간 이내에 본회의가 안 잡히면 처리를 못 하는데 72시간 경과 이후에라도 잡히는 첫 번째 본회의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