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월호 참사 4주기] 유가족 달래기에 매겨진 우선순위, 일반인 유족은 왜 거들떠보지 않나

특조위 활동·추모행사서 '소외'

2018년 04월 16일 00:05 월요일
세월호 4주기를 맞은 추모 물결이 전국적으로 넘실대고 있지만, 일반인 유가족들은 여전히 소외돼 있다.

세월호의 진실을 밝힐 특별조사위원회 활동에서 사실상 배제된 데다, 대부분의 세월호 행사에서도 일반인 유가족은 외면받고 있다고 호소한다.

상당수 정치인들도 인천에 마련된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이 아닌 경기도 안산만 찾아가고 있다.

15일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국회는 세월호 특조위 2기라 할 수 있는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를 결성했다.

지난해 말 국회가 세월호 사고와 가습기 살균제 참사의 원인 규명 및 조사를 위해 통과시킨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른 후속조치다.

대책위는 이번 2기 특조위 구성 및 운영 과정에 일반인 유가족들의 목소리는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고 설명한다.

정치권은 그동안 특별법 발의, 협상 과정, 특조위 구성 등 일체의 현안을 단원고 희생자 유가족 중심의 4·16 가족협의회와 긴밀하게 협조하며 움직였다.

하지만 일반인 유가족과의 접촉은 거의 없는 상태다.

특조위도 지난달 1차 회의가 끝난 뒤에도 안산에 위치한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만 찾았을 뿐, 인천가족공원에 마련된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은 외면했다.

4주기를 맞아 개최되는 이런저런 세월호 추모 행사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인천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수많은 추모 행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일반인 유가족들이 직접적으로 관여한 행사는 15일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4주기 추모행사'와 16일 희생자 영결식·추모식 행사가 전부다.

정치인들도 인천가족공원에 위치한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을 외면하고 있다.

개관 이후 이곳을 방문한 정치인은 손에 꼽을 정도로 적다.

일부 인천지역 6·13 지방선거 출마자들은 일반인 추모관을 건너뛰고 경기도 안산의 합동분향소를 찾아가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

정명교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우리도 유가족인데 모든 결정 과정에서 배제되고 소외돼 있다. 특조위 1기가 운영될 때에도 일반인 유가족들에게는 결정사항을 통보되는 식이었다"라며 "대부분의 정치인들은 안산만 찾아갈 뿐 인천에는 오지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도 한 번도 안 왔는데 이게 옳은지 모르겠다"라고 지적했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