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감감무소식 '인천교통회관' 백지화 되나

타당성 조사 예산 수립부터 수년째 무산 … 시 "내년 반영 계획도 없어"

2018년 04월 16일 00:05 월요일
교통 관련 단체를 한 곳에 집적화하는 인천교통회관 건립 사업이 백지화 수순을 밟고 있다.

사업 추진을 위해 거쳐야 할 타당성 조사 예산은 수년째 세워지지 않고 있으며 추진 방향에 대한 논의도 멈췄다.

15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교통회관 건립 사업 타당성 검토에 대한 연구 용역을 인천발전연구원에 의뢰할 계획이었다.

결과에 따라 교통회관 건립 부지를 선정하고 재원조달 방안 등을 마련키로 했다. 올해 2월이면 본격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용역비는 1억2000만원이다.

당시 용역 진행을 위한 사업비가 반영되지 않으면서 타당성 조사는 올해로 넘겨졌다. 올해 역시 예산은 세워지지 않았다.

인천교통회관 건립의 필요성은 10여년 전부터 제기돼왔다.

현재 택시 조합 등 인천지역 교통 관련 단체들이 분산돼 있으며 사용하는 건물도 낡고 협소해 사무공간 확충이 필요하다.

교통회관이 지어지면 부족한 공간 확보는 물론 집적화를 통한 원활한 교육과 교통복지증진, 수익(임대) 사업을 통한 자생력 향상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이미 서울과 수원, 대구 등에서는 교통회관과 같은 집적화 사업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어려웠던 재정상태로 제대로 추진되지 못했던 건립 사업이 올해 재정위기주의단체 탈출과 함께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했지만 시는 당분간 사업 추진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타당성 조사를 위한 예산이 올해 세워지지 않았다. 내년 반영 계획도 아직까지는 없다"면서 "검토 단계에서 진척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