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선후보 명칭' 놓고 신경전

전해철·양기대 "못써" vs 이재명 "당 결정 존중'"

2018년 04월 13일 00:05 금요일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경선 후보인 이재명 예비후보와 전해철 의원·양기대 예비후보가 이번엔 '경선후보 명칭'을 놓고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12일 각 후보 측에 따르면 이재명 예비후보는 지난 7일 중앙당에 '제19대 대통령선거 민주당 경선 후보'를 지방선거 경선에서 대표경력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이 예비후보는 요청 공문에 "'제19대 대통령선거 민주당 경선 후보'라는 것은 별도의 입증이 불필요한 역사적이고 객관적으로 명백한 주지의 사실"이라면서 "임의적이거나 임시·한시적인 경력에 해당하지 않고, 정부 명칭 사용과도 무관하므로 대표경력 허용기준에 부합한다"는 점을 피력했다.
중앙당은 이날 이 예비후보의 대표경력 사용 요청을 허용했다.

이에 대해 전해철 의원 측 김현삼 대변인은 "대선경선후보는 당에서 공천이 확정된 출마경력이 아니다. 당 선관위가 발표한 '임의적이거나 임시·한시적 경력은 불허한다'는 당의 '20대 총선 대표경력 허용기준 지침'을 정면으로 위배한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의 대선 당내경선 후보 명칭 사용은 불허돼야 한다"고 밝혔다.
양기대 예비후보도 "원칙에 위배된 이재명 예비후보의 대선후보 경력사용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예비후보 측 송두영 대변인은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는 지방선거 후보자 경선을 위한 ARS투표 때 사용할 후보의 대표경력 기준을 원칙대로 적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재명 후보 측 김남준 대변인은 "당의 결정을 따르는 것에 변함없다"고 말했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