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폭언 교수도 성추행 교수도 속속 복귀 … "이게 학교냐"

단국대 학생들 크게 반발
총학생회,철회촉구 공문
관련 학부생 피켓 시위도
학교측 "제재할 근거 없어"

2018년 02월 23일 00:05 금요일
제자에게 '폭언'이나 '추행'을 가해 징계 받은 교수들을 학교가 잇달아 복귀시키자, 단국대 학생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22일 단국대학교에 따르면 여성 조교를 추행해 지난해 학교 측으로부터 정직 처분을 받은 손태규(62) 교수에 대해 올해 1학기부터 강의를 맡기기로 했다.

국회윤리심사자문위원장을 지낸 손 교수는 커뮤니케이션학부를 맡던 지난 2016년 7월, 20대 여성 조교를 강제로 끌어안고 입을 맞추는 등 추행한 혐의로 피소돼, 당시 검찰에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기소유예는 죄는 인정되나 범행 동기, 범행 후 정황 등을 참작해 재판에 넘기지 않는 처분이다.

학교 측은 검찰 수사가 끝난 뒤인 지난해 3월 징계위원회를 열어 손 교수에 대해 정직 3개월을 처분했고, 같은 해 9월 손 교수의 소속을 교양학부로 변경했다.

손 교수의 복귀사실이 알려지자 단국대 총학생회는 지난 14일 학교 측에 공문을 보내 손 교수의 복귀 철회와 대학본부차원의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학생회 관계자는 "학생회는 해당 교수의 복귀를 반대하는 입장이다.

어떻게 이런 결정이 나왔는지 학교 측의 설명을 들어본 후 대처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단국대 관계자는 "검찰이 기소유예 결정을 내려 해임 다음으로 무거운 정직 3개월 처분을 했던 것"이라며 "징계 기간이 끝나 복귀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의 복귀를 막을 법적 근거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생들과의 갈등을 최소화하고자 손 교수의 소속을 직접 지도하는 제자와 대학원 수업이 없는 교양학부로 변경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일 학교 측은 2015년 제자들에게 폭언을 가해 정직 2개월, 감봉 3개월 등의 징계를 받은 공연영화학부 뮤지컬전공 A교수를 전공 교수로 복귀시킨다는 내용을 학생들에게 통보했다.

공연영화학부 뮤지컬전공 학생 10여명은 학교 정문 등에서 피켓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안상아 기자 asa88@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