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한국지엠 부평공장 살리기 '외투 지역' 검토한다

협상시한 앞두고 분주, 5년간 소득세 등 100% 감면...시 "GM측도 뚜렷한 대책을"

2018년 02월 20일 00:05 화요일
`````````````````````````````````지엠.png
글로벌GM이 우리 정부에 내걸은 협상 시한이 열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국내 최대 규모의 부평공장을 살리기 위한 인천 지역사회의 움직임이 분주하다. ▶관련기사 3·4·19면

지역 협력업체들은 협상 실패시 다음 구조조정 대상으로 거론되는 부평공장을 지키고자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촉구하고 있다. 또 인천시는 부평공장에 대한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등을 검토하고 있다.

19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3월 말 기준 현재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는 1만1464명으로 창원·군산·보령공장의 총 근로자 4771명의 2.4배에 달한다.

주요 부품을 납품하는 지역 내 1차 협력사는 총 51개사로 근로자는 동구 1만4471명, 남동구 5443명, 서구 3954명 등 2만6908명이다. <표 참조>

지엠이 인천 경제에 끼치는 영향도 상당하다.

지난 2016년 말 기준 인천의 GRDP(지역내총생산)의 15%, 수출의 22.7%를 한국지엠이 각각 차지했다.

협력업체들은 이러한 현실을 고려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문승 협신회(한국지엠 부품 협력업체 모임) 부회장은 이날 열린 인천시와의 간담회에서 "만약 정부가 지원을 하지 않아 부평을 비롯한 한국 공장들을 축소해 경영한다고 하면 (협력업체에는) 사형선고나 마찬가지"라면서 "공장 축소나 폐쇄는 다를 바가 없다"고 말했다.

문 부회장은 "(정부 지원 등으로)이번 사태가 해결되면 부평공장에도 연간 30만대 이상을 판매할 수 있는 신차를 가져올 수 있다"며 "신차를 계속 가져와 개발해야 협력업체가 살 수 있다"고 호소했다.

인천시는 부평공장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등을 포함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입장이다.

GM은 경영정상화를 빌미로 산업은행의 유상증자 참여와 함께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자사 공장을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외투지역으로 지정시 한국지엠은 5년간 소득·법인세를 100%, 추가로 2년간 5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조동암 인천시 정무경제부시장은 "외국인투자지역 지정과 관련해 검토가 들어갔다. 법적으로 안되는 건 아니다"라며 "다만 GM측에서 투자를 어떻게 할 것인지 등의 뚜렷한 계획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