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디 해고 유예는 재계약 종료 권고"

학비 노동자-정규직 심의위 갈등 장기화

2018년 02월 14일 00:05 수요일
경기도 방과후학교 업무보조인력(코디네이터) 노동자 200여명에 대한 전원 해고 통보로 촉발된 학교비정규직노동자와 경기도교육청 정규직전환심의위 간 갈등이 장기화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이들에 대한 해고 통보를 2월에서 '1년 유예' 했으나, 학교비정규직노동자들은 정규직전환심의위가 오히려 '재계약 종료 권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반발하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소속 노동자 1000여명은 13일 오후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선언 이후 교육청 등이 정규직전환심의위를 진행하고 있지만, '해고심의위원회', '정규직전환제로 선언'으로 불릴 만큼 참담한 결과를 낳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기도교육청 정규직전환심의위가 '재계약 종료 권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도교육청이 정규직전환심의위의 '해고' 결정을 그대로 수용해, 애초에 계획에도 없던 비정규직노동자 200여명에 대한 집단해고를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또 "도교육청이 '1년 유예' 입장을 제시했으나, 이는 해고를 1년 유예하는 것과 다름없다"면서 "최근 경기도교육청이 '1년 이내 재계약 가능'이라는 비공개 공문도 발송해, 일부 학교에서는 364일, 363일로 근로계약을 맺는 웃지 못할 상황도 발생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이날 배부한 자료에 '직종별 교섭 제20차 실무교섭 회의록' 일부를 발췌해 첨부했다.

이들은 지난달부터 현재까지 '정규직화 촉구 삼보일배', '오체투지 행진' 등으로 도교육청 정규직전환심의위에 대한 규탄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8일부터는 단식농성에도 돌입했다.

도내 한 학교비정규직노동자는 "이번 학교비정규직 집단 해고 사태는 경기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다"며 "비정규직노동자들의 고용안정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말했다.

/안상아 기자 asa88@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2018-02-17 00:31:10    
유치원시간제기간제교사는 정규직 전환에서 제외한다? 유치원 시간제기간제근무교사는 2012년 유치원에서 이미 근무중이었던 사람이 많다. 그런데 같은 2012년에 유치원방과후수업을 했던 일부는 이미 무기직이 되어 근무를 하고 있다. 공평하지 못하다. 2012년에 유치원에서 일하고 계속해서 지금까지 일하고 있는 유치원시간제기간제근무교사는 전환제외대상에서 삭제하고 무기직으로 전환해주어야 한다. 정부의 가이드라인이라는 것은 대체 무엇인가? 국가인권위원회 비겁하다. 정확하게 표현하라. 기간제교사 무기직전환제외는 초중등에만 적용하라.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