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매립지공사 인천 이전 막더니 서구청장 눈독?

이재현 전 사장, 4자협의체 합의에도 반대 '후보 출마' 논란

2018년 02월 07일 00:05 수요일
인천 서구청장 후보에 도전하는 이재현 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장이 매립지공사 인천시 이전에 사실상 반대입장을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또 공사의 수장이었던 이 전 사장이 "매립지 사용 연장에 단 한 번도 찬성해 본 적 없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 전 사장은 6일 오후 서구청 기자실을 방문해 "2015년 4자협의체(환경부·서울시·경기도·인천시) 합의 부분을 보면 공사가 인천시로 이전될 수 없는 구조다. 공사가 이전되면 운영 적자로 오히려 지역 주민들이 부담을 받게 될 것"이라며 공사 이전에 회의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매립지공사 이전은 인천에서 오래된 논란 중 하나다.

매립지공사 이전은 4자 협의체 합의사항이었지만, 반발이 이어지면서 지금껏 미뤄지고 있다.

최근에는 인천YMCA,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나서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인천시 이관에 대해 환경부를 상대로 공개 질의까지 벌이는 등 이 문제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인천 서구는 수도권매립지 영향권역 중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 전 사장은 또 수도권매립지는 지역발전을 위해 서둘러 종료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수도권매립지 연장에 대해 단 한번도 찬성해 본 적은 없다"며 "대체 매립지를 찾기 위한 치열한 논의가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전 사장은 이날 서구청장 후보에 출마할 것을 공식 선언, 향후 상황에 따라 당내 경선도 치르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은경 기자 lotto@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