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쉽지 않은 길 … 새로운 길로 만들어가겠다"

이 의원, 본보와 인터뷰서 정치신인 발굴 등 선거승리 의지 밝혀

2018년 01월 12일 00:05 금요일
▲ 이학재 국회의원.
바른정당 이학재(인천 서갑) 국회의원은 11일 "바른정당에 남아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인천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그동안 바른정당 잔류와 자유한국당 복당 등 두 가지를 놓고 많은 고민을 한 결과 아직까지는 통합신당 노력을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는 쪽을 최종 결론을 내렸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지난해 바른정당을 창당할 때도 쉽지 않은 길을 걸었다. (통합신당 추진 또한)쉽지 않겠지만 길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지금부터 노력해서 앞으로 남은 지방선거를 잘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향후 과제에 대해 ▲조속한 시일 내에 통합신당 창당 ▲통합신당 지지율 증가 ▲중도세력 인재 영입 등을 꼽았다.

이 의원은 "일단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는 만큼 빠른 시간 내에 국민의당과의 통합신당을 만들어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인재발굴 및 공천 등 선거 준비에 많은 시간이 필요한 만큼 신당 창당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후 중도세력을 끌어 모아 지지율을 높이고 정치신인을 비롯해 인재들을 모으는 것이 향후 과제"라며 "이른 부분들을 국민의당과 함께 만들어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비장한 각오로 탈당하고 창당하며 시도한 보수개혁의 중차대한 과업을 여기서 접을 수밖에 없는지 고심에 고심을 거듭했다"며 "바른정당에 남아 진통 속에 있는 통합신당 출범에 힘을 보태고, 나아가 국민적 지지 속에 개혁적 중도보수 세력이 중심이 된 대통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온 힘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신상학 기자 jshin0205@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