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결식아동 밥 값, 7년만에 500원 올랐다

2011년부터 '한 끼 4000원' 분식집 전전 … 시 "조금씩 개선"

2018년 01월 12일 00:05 금요일
편의점 삼각김밥이나 분식집 라면으로 배를 채우던 인천 결식아동의 식사 수준이 다소 개선될 전망이다.

인천시가 한 끼 급식비를 4000원에서 4500원으로 조정했다. 2011년 이후 7년 만의 첫 인상이다.
시는 올해부터 결식아동 급식단가를 500원 올린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시중 음식값 인상 추세를 반영해 이렇게 결정했다. 현재 인천의 결식아동은 1만5100명으로 올해 예산 116억6910만원이 편성됐다.

결식아동은 인천의 0~18세 청소년 가운데 부모나 거주지 동 주민센터 관계자가 지자체에 신청해 선정됐다. 대부분 차상위계층·기초생활수급자·한 부모 가정의 아이들로 경제사정을 이유로 밥을 굶고 있다.

이들은 발급받은 급식카드를 가지고 관내 약 2000개 가맹점에서 식사를 할 수 있다. 가맹점은 분식집이나 제과점, 편의점 등이 해당된다.

하지만 한 끼 비용이 4000원으로 제한돼 식사의 질은 낮았다. 일반 식당에서 4000원 짜리 메뉴를 찾아보기 힘들고 그나마 밥·반찬을 먹을 수 있는 편의점 도시락조차 불고기나 돈가스 같은 고기류가 들어가면 4500원을 넘는다.

이 금액으로는 편의점 삼각김밥에 음료수, 분식집 떡볶이나 라면 등을 주로 찾을 수밖에 없는 형편이었다.
물가나 최저임금 등 대부분 분야가 인상되는 동안 결식아동 급식비는 2011년 4000원으로 결정된 이후 한 번도 오르지 않다보니 실제 식사비용과 차이가 갈수록 심했다.

시는 500원 인상으로 결식아동 선택의 폭이 조금이나마 넓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시 관계자는 "요즘 설렁탕 한 그릇도 7000원이라 제대로 된 식사를 하기에는 결식아동 급식 단가가 못 미쳤다"며 "더 올리면 좋겠지만 일단 조금씩 개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