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월 개헌 국민투표 3월 중 개헌안 발의돼야"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북핵 해결해야 남북관계 개선"

2018년 01월 11일 00:05 목요일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오는 6월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를 하겠다는 약속에 변함이 없음을 재확인했다. ▶관련기사 4면

문 대통령은 이날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투표를 하려면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 국회가 책임 있게 나서서 개헌 합의를 이뤄주기를 촉구한다"며 "필요하다면 정부도 국민의 의견을 수렴한 국민 개헌안을 준비하고 국회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를 함께 하려면 3월 중에는 개헌안이 발의돼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러려면 국회 개헌특위에서 2월말 정도까지는 개헌안에 대한 합의가 이뤄져야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단계적 개헌을 시사하는 발언도 나왔다.

문 대통령은 "국회가 동의하고 국민이 지지할 수 있는 최소 분모를 찾아내야 하는데, 지방분권과 국민 기본권 확대는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중앙권력구조를 어떻게 개편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을 수 있어 하나의 합의를 이룰 수 없다면 이 부분은 개헌을 다음으로 미루는 방안도 생각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여건이 갖춰지고 전망이 선다면 언제든지 정상회담에 응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가 해결돼야 남북관계가 개선될 수 있고 남북관계가 개선돼야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회담을 위한 회담이 목표일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