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기간제공무원, 이달 안에 정규직된다

450명 전환 심의 … 내년 초 수도검침원 등 파견용역 380명 추진

2017년 12월 12일 00:05 화요일
인천시에서 일하고 있는 공공부문 비정규직이 이달 안에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시는 12일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를 개최한다.

심의 대상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450여명이다. 이들의 대다수는 인천대공원과 월미공원 등 공원사업소에서 환경미화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일부는 인천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실험 보조와 종합건설본부 도로·전기 보수, 취사 보조원으로 활동한다.

시 재정기획관, 정책기획관, 행정관리국장, 일자리경제국장 등 내부 심의위원(4명)과 교수, 노무사 등으로 이뤄진 외부 심의위원(4명)은 정부가 제시한 가이드라인을 토대로 전환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지난 7월 정부가 제시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은 연령 만 60세이상 노동자와 간헐적 업무 담당자 등을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이번 기간제 근로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마치면 지자체 파견 용역 업체를 통해 일하고 있는 380명의 비정규직에 대한 정규직 전환도 추진한다. 경제청 환경미화 담당자, 미추홀 콜센터 근로자, 상수도사업본부 검침원 등이 포함된다. <인천일보 7월26일자 2면>

아울러 2단계 이상 전환 대상인 출자·출연기관, 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의 자회사, 그 자회사로부터 파견·용역을 통해 근무하고 있는 인천지역 비정규직 1300명에 대해서는 내년부터 관련 절차를 밟게 된다.

시 관계자는 "올해까지 기간제 근로자 전환을 마치고 내년 초쯤 지자체 파견 용역 근로자들에 대한 심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이번 심의를 통한 정규직 전환 규모는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