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전없는 소래IC 건설 서두르길"

주민 추진위 요구 … 시 "중앙부처서 아직 협의 안돼"

2017년 12월 07일 00:05 목요일
영동고속도로 소래IC 건설문제가 수십 년간 답보상태에 머무르며 조속한 건설을 요구하는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6일 인천시와 소래IC 건설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에 따르면 소래IC는 인천시와 한국도로공사 간 협약에 따라 지난 1996년 계획됐다.

2000년 논현2택지 개발에 나선 LH가 교통영향평가심의 결과에 따라 소래IC를 설치하도록 정해졌고, IC 설치 소식에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도 찬반 의견이 엇갈렸다.

이에 더해 영동고속도로 안산IC에서 서창JC까지 상습정체 구간 확장공사 계획이 발표되며 소래IC 설치 사업도 요원해졌다.

이날 지역 주민들로 이뤄진 추진위는 착공조차 못한 건설 사업을 하루빨리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소래포구를 찾아오는 내방객과 남동공단 차량, 논현·고잔동 주민들은 서창JC나 정왕JC까지 갔다가 돌아와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며 "이에 더해 소래포구 현대화 사업과 소래포구 국가어항 추진사업이 예정돼 있어 향후 교통수요가 많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가 예산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영동고속도로 확장공사(안산IC~서창JC 구간)와 소래IC 건설 사업은 동시에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이미 LH공사에 사업비로 450억원이 책정돼 있기 때문에 사업에 속도를 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시 관계자는 "아직까지 중앙부처에서 영동고속도로 확장공사에 대한 협의가 진행되지 않았다"면서도 "고속도로 확장공사와 소래IC건설 사업을 병행해 추진하는 등 시 쪽의 의견이 많이 반영될 수 있도록 추후 협의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논현주민 2017-12-07 19:28:07    
소래IC 요금소 설치 누가 찬성한다는 건가?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