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래어시장 부지매입 늦어지면 복귀도 늦어진다"

상인들 승인촉구 … 투쟁위는 "지선 끝나면 추진"

2017년 12월 07일 00:05 목요일
▲ 6일 인천 남동구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앞에서 소래포구 상인회 관계자들이 소래어시장 부지매각 처분 승인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어시장 상인들이 현대화사업을 위한 어시장 부지 매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일보 9월15일자 19면>

반면 임시어시장 인근 아파트 주민들로 구성된 '소래포구 해오름공원 임시어시장 개설 저지 투쟁위원회'는 내년 지방선거 이후 매입이 추진돼야 한다며 반대하고 있다.

6일 소래포구선주상인연합조합은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앞에서 집회를 열고 "상인들은 하루 빨리 부지 매입 절차가 끝나고 공사가 시작되길 손꼽아 기다린다"며 "제도권 안으로 들어가 합법적인 영업을 하길 원한다"고 촉구했다.

상인들은 앞서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측에 투쟁위와의 갈등을 중재해달라는 취지로 면담을 요청했으나 성사되지 않아 인천시당 앞에서 집회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임시시장 설치로 인한 주거권 침해 등 피해를 주장해 온 투쟁위는 지난 4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불법으로 시작된 현대화는 성공할 수 없다"며 "지방선거 이후 새로운 구청장 시대에 맞춰 원점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선주상인연합조합 관계자는 "부지 매입을 통한 현대화사업이 모든 문제의 해결방법으로 매입이 늦어지면 임시시장에 머무는 기간도 길어질 수밖에 없다"며 "투쟁위는 부지 매입이 저지되면 상인들이 어시장으로 복귀할 것이라 주장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동구는 현대화사업을 앞두고 기획재정부에 어시장 부지를 매입하겠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지난 5일 선주상인연합조합과의 면담에서 조속히 매각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동네주민 2017-12-16 13:53:52    
진짜 희안한 구청장. 왜 불법을 묵인하고 법대로 집행하지 않는걸까. 무슨 뒷거래를 했길래.....
profile photo
동네사람 2017-12-07 12:17:00    
지방선거 이후에 매입하자는 무슨의미 일까?
profile photo
아리송송 2017-12-08 19:01:13    
진짜 희안함. 구청장 싫다고 그러는듯... 구청장바뀌면 내용이 달라지나?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