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캠프마켓 '오염된 미래' 꽁꽁 숨기는 미국

'위해성 평가' 공개 거부 … 국방부 출입도 난색

2017년 12월 07일 00:05 목요일
6일 환경부와 국방부가 인천시민 앞에서 인천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 환경오염과 정화 방안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캠프마켓 토양 오염 실태가 전부 공개돼야 한다"는 요구는 결국 무시됐다.

인천시민 반발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불편한 진실들은 미국 측 반대로 수면 아래 감춰져 있다.
이날 환경부에 따르면 2015년과 2016년에 실시한 캠프마켓 반환공여구역의 환경조사 결과 중엔 '향후 부지 이용계획(상업지역)을 고려해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위해성 평가'도 포함돼 있다.

캠프마켓이 반환돼 인천시민 품으로 돌아오게 되면 이 지역에는 공공청사, 체육시설, 문화시설, 공원이 들어서게 된다. '미래 위해성 평가'는 캠프마켓 토양 오염이 인천시민에게 어떤 위협이 될 수 있는지 알 수 있는 중요한 지표인 셈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미 측에 계속 이 부분에 대한 공개를 요구하고 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며 "설명회에서 전체 공개를 못 해 죄송하다"고 전했다.
국방부도 캠프마켓 출입 자체가 어려울 정도로 미 측이 폐쇄적인 모습을 보여 협상에 난항을 겪는 모양새다.

"다이옥신 오염 지역에 안전차단막(돔)을 설치하는 계획이 있었는데, 언제쯤 가능하냐"는 주민 질문에 국방부 관계자는 "캠프마켓 안으로 들어가기는 것 조차 쉽지 않은 상황이다. 출입해서 사전조치하는 방법을 강구하겠지만 협의가 안 될 수도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설명회에선 캠프마켓이 다이옥신을 포함해 석유계총탄화수소(TPH), 구리, 납 등이 기준치 수십 배에서 수백 배를 초과해 복합적으로 오염된 것도 알려졌다. 당장 오염 정화를 위해선 우리 정부와 미 측 공조가 시급한 때에 여전히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천 시민사회와 정당은 설명회 1시간 전 부평구청에서 캠프마켓 맹독성 폐기물 처리를 촉구하는 시민대책위를 발족한 뒤 "환경부와 국방부는 캠프마켓 위해성평가보고서 일체를 공개하고 오염 원인자인 주한미군에 처리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원진 기자 kwj7991@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