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회원 절반이 기업인 … 정경유착의 온상 구조

2017년 12월 06일 00:05 수요일
전체 명단 46.4% … 타 지역선 찾아 보기 힘든 구조
작년 부산 사모임 소속 회원 횡령 혐의 드러나면서
인천도 부적절한 청탁 가능성 커 … 시선 곱지 않아





'사회지도층'이 모이는 인화회에는 누가 활동하고 있을까. 회원 전체 명단을 분석한 결과, 기업인이 절반 가까운 수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는 지방자치단체장과 각종 기관장, 협회장 및 단체장, 교육계·언론계 인사들이 채우고 있다.

이러한 회원 구성은 공공기관 인사 중심으로 짜여진 다른 지역의 모임과 비교하면 독특한 형태로 볼 수 있다.



▲인화회 절반은 기업인

인천일보가 입수한 지난 10월 말 기준 회원 명단을 분석한 결과, 기업인 수는 전체 회원 220명 중 102명(46.4%)으로 나타났다. 기업인 중에는 인천에서 이름만 대면 알만한 이들이 대부분 포진돼 있었다.

공공기관장이 39명으로 뒤를 이었다. 소위 '4대 권력기관'으로 불리는 곳 중 국가정보원 인천지부, 인천지방검찰청, 인천지방경찰청장의 수장이 인화회 회원으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단체장·협회장은 32명을 기록했다. 여기에는 관변단체나 각종 협회의 대표들이 속해있다. 이 밖에도 의료기관 관계자 13명, 유정복 인천시장 및 10개 군·구청장, 교육인 9명, 군 관계자 8명, 언론사 대표 6명 등이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다른 지역은 기업인 거의 없어

기업인이 회원 구성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는 사모임은 과연 정상일까. 적어도 타 지역의 양상은 그렇지 않다.

세종시에서는 '운주회'가 운영되고 있다. 여기에는 세종시장을 필두로 교육청, 경찰서, 공기업 등 총 25곳의 대표가 참여한다. 모두 공공기관장이다.

강원도 기관장들은 '위봉회'로 모인다. 위봉회는 강원도지사·도의회·법원·검찰·언론·대학·공기업 등 대표 36명이 참여하는 모임이다. 강원도의 다른 모임인 '소양회'에도 공공기관 부기관장과 본부장급 인사 등 247명이 활동 중이다.

이 밖에도 대구의 '대구경북지역발전협의회', 전북 '이화회', 제주 '한라회', 전남 나주시의 '금라회', 경북 구미시 '구심회' 등 확인되는 지역 기관장 모임에는 기업인이 없거나, 극소수만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물론 기업인 다수가 활동하는 모임도 있다. '부산발전동우회'가 그렇다. 부산시장·법원장·검사장·국정원 지부장 등 8개 기관장과 부산지역 유력기업인 25명이 활동한 것으로 전해진다.

그렇다면 인화회와 비슷하게 기업인이 다수를 차지했던 부산발전동우회는 잘 운영되고 있을까. 지난해 말 홍역을 치른 것을 보면 그렇지 않아 보인다.

이 단체는 지난해 12월 해운대 엘시티 사업 과정에서 회사돈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된 A회장이 속해있던 곳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권력기관장과 기업인이 함께 있는 사모임을 통해 로비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인화회는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다. 공공기관장 모임 치고는 기업인 회원이 과도하게 많기 때문이다. 자칫 기업인과 공공기관장 사이에 부적절한 청탁이 오갈 수 있는 구조라는 게 대체적인 인식이다.

이 밖에도 기업 회원의 자격 요건이 불명확하거나 일부 인사는 이런저런 기업이나 단체를 옮겨다니며 회원 자격을 유지하는 경우도 있어, 회원 자격 심사가 허술한 게 아니냐는 의문도 나오고 있다.

과거 인화회 회원이었던 B씨는 "기업인들이 왜 인화회에 가입하려고 하겠느냐. 인맥을 쌓아 사업에 도움을 받으려는 측면이 크다"라고 말했다.

지역의 한 인사는 "기업인이 기관장과 함께 조용히 만나 밥 먹고 대화를 나누는 모임이 순수하진 않다"라며 "이제 청탁금지법의 시대이니 만에 하나 이뤄질 수 있는 청탁을 막으려면 지금의 구조를 깨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