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가톨릭회관, 문화유산으로 보존해야"

내년 1월 철거 '주차장 조성 계획'에 사회단체 반대 … 중구 주민은 찬성

2017년 12월 06일 00:05 수요일
인천 시민 사회·문화 단체가 중구 인천가톨릭회관 철거 계획을 철회하고, 민주화운동 상징으로서 보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과정에서 건물 철거를 반대하는 단체와 찬성하는 측 주민들 간 욕설 등이 오가며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

결국 계획된 기자회견이 무산돼 장소를 옮긴 후 진행될 수 있었다.

인천가톨릭회관 철거를 반대하는 인천시민과 사회·문화단체는 5일 오전 천주교 인천교구 가톨릭회관 인근 한 카페에서 문화유산 파괴를 중단하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중구는 '답동성당 일원 관광자원화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답동성당 아래로 지하주차장을 만들기 위해 인천가톨릭회관과 사제관, 수제관을 내년 1월 철거할 예정이다.

시민사회 단체는 중구의 이 같은 계획이 중단돼야 한다는 취지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은 당초 천주교 인천교구 가톨릭회관 옆에서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건물 철거를 찬성하는 지역 주민과 대립하면서 장소를 옮겨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단체는 "군부독재 시절 인천민주화운동의 상징인 인천가톨릭회관마저 철거하려는 중구는 관광 정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며 "오히려 답동성당과 함께 옛 박문보통학교 건물로 사용된 사제관과 수녀관도 지금 당장 등록문화재로 신청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건물 철거를 승인한 문화재청의 결정에 대해서도 재심사 청원을 신청할 계획이다.

이어 이들은 "문화재청의 심의 절차를 남겨 놓고 있는 상황에서 중구는 철거 준비부터 하고 있다"며 "인천의 미래유산인 인천가톨릭회관을 조례 제정을 통해 보존하고, 인천박문보통학교 건물을 문화재로 등록시켜 건물을 재활용할 방안을 시민사회와 토론해 결정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