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국민바른연합' 6개월여 만에 해체

2017년 11월 15일 00:05 수요일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국민바른연합이 공식 해체됐다.

지난 4월27일 도의회에 교섭단체 등록 신청을 한지 6개월 12일만이다.

14일 도의회에 따르면 도의회 사무처는 지난 9일 국민바른연합으로부터 바른정당 의원 6명이 탈당했다는 정식 공문을 접수하고 이날부로 교섭단체 등록을 공식 취소했다.

이에 따라 도의회 사무처는 국민바른연합 교섭단체에 지원했던 인력을 복귀시키고 사무실 지원과 의정운영공통경비 지원도 중단했다. 또 지원 인력 5명 중 3명(행정 2명·사무 1명)은 총무담당관실로, 예산분석관은 예산정책담당관실, 연구원 1명은 경기연구원으로 원대 복귀시켰다.

교섭단체 지위를 상실하면서 국민바른연합이 가지고 있던 제6연정위원장 자리와 각 상임위원회 간사 자리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체제로 수정됐다.

국민바른연합 연정과제로 추진 중인 정책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의원들이 추진하고 있는 정책연구는 의원들이 소속된 각 상임위원회에서 추진하기로 했다. 하지만 2018년 추경에 예산을 반영하기로 했던 경기도 농산물 소비·유통 플랫폼 구축과 (가칭)디지털 주민합치기구 설치 등 2개 연정 사업은 사실상 추진이 불투명하게 됐다.

도의회 사무처 관계자는 "지난 9일 공식적으로 국민바른연합이 교섭단체 지위를 상실해 해체됐다"면서 "하지만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의원들의 요청에 따라 연말까지는 최소한의 인력과 사무실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