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누리쌀 안 산다" 백령도 농민 날벼락

정부 수매중단 예고에 타종 재배기간 보장 요구

2017년 11월 15일 00:05 수요일

정부가 인천 백령도의 다수확품종인 새누리 쌀을 내년부터 수매 매입 품종에서 제외한다고 예고하자 농민들이 집단 반발하고 있다.

유예 기간도 없이 당장 기후와 토질에도 적합하지 않은 '하이아미' 품종을 재배해야 할 처지에 놓이면서 농민들은 걱정에 휩싸였다.

14일 옹진군 농업기술센터와 백령도 농민 등에 따르면 올 10월 초 정부는 내년부터 매입 품종에서 새누리를 제외하겠다고 예고했다. 새누리 벼가 다수확품종으로서 쌀값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데다 고품질의 쌀을 생산하겠다는 이유로 이 같은 예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옹진군은 작년 백령도와 북도면, 영흥도 등에서 생산된 쌀 5721t을 수매했다. 매입금은 6500만원이다. 백령도는 옹진군 전체 쌀 생산량의 50%를 차지한다.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을 놓고 농민들은 즉각 반발했다. 새누리는 백령도에서 최근 10여 년 동안 재배해 토착화된 품종인터라 수확률이 높다. 그러나 갑자기 백령도에서 재배하기 부적합한 하이아미 쌀 등 타 품종을 생산해야 하기 때문이다.

백령도 쌀 재배지는 대부분 염해지나 간척지다. 하이아미는 염기가 높은 땅에서는 잘 자랄 수 없다. 백령도의 토질과 기후 등을 고려하면 생산량이 현저히 떨어질 수밖에 없는 쌀인 것이다.

백령도에서 이미 2014년 한 차례 하이아미를 시범 재배한 적이 있다. 당시 23만1404㎡ 면적에 하이아미를 심었지만, 수확 철이 되자 갑자기 목 도열병이 발생해 단 한 포대도 수확을 할 수 없었다. 목 도열병은 벼 이삭의 목에 생기는 도열병으로, 이삭이 잘 여물지 못해 그 목이 부러지는 피해다. 이때부터 농민들은 하이아미를 기피할 수밖에 없었다.

농민들은 시범 재배 후 연차별로 재배 비율을 늘려갈 수 있도록 유예 기간을 보장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변신석(62) 백령면 이장협의회장은 "백령도에서만 800~900농가가 쌀을 재배하는 상황에서 갑자기 지역 실정에 맞지 않는 품종을 심을 수는 없다"면서 "수확량도 일정 부분 보전할 수 있는 대책으로 유예 기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옹진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정부가 새누리를 수매 품종에서 제외한다는 예고는 했지만 아직 확정 공문은 받지 않았다"며 "적합한 대체 품종에 대해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