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의회 행감, 시민 안중에 없는 '경제청 행정' 질타

2017년 11월 14일 00:05 화요일
인천시민을 배려하지 않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의 '뒷전 행정'이 도마 위에 올랐다.

13일 인천시의회에서 열린 인천경제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산업경제위원회 소속 시의원들은 '인천경제청이 시민을 배려하지 않은 채 여러 사업을 추진했다'고 잇따라 질타했다.

정창일(한·연수1) 의원은 "송도 6·8공구 R2부지를 원안대로 개발하지 않으면서 이 지역 주민들의 원성이 크다"며 "현재 주민들이 인천경제청과 도시공사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하는 등 생업까지 포기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초 계획인)용적율 500%를 믿고 주민들이 청약한 거 아니겠느냐"면서 "송도국제도시 주민을 고려하지 않은 잘못된 행정 탓에 애꿎은 주민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지창열 인천경제청 차장은 "인천도시공사의 자산 가치를 높이려는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답했다.
김진규(민·서구1) 의원도 인천경제청의 시민편의를 무시한 행정을 비판하며, 청라호수공원 야외 무대는 햇볕을 막는 그늘막이 없어 하절기엔 공연관람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진규 의원은 제3연륙교와 관련 "인천시가 부담할 손실보전금은 결국 세금이므로, 토론회·공청회를 거쳐 타당성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용 인천경제청장은 "국토부와 신공항하이웨이, 인천경제청과 신공항하이웨이가 현재 협상하고 있기 때문에 구체적인 금액을 밝히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의회 행감에서 기획행정위가 재난안전본부를 대상으로 지난 5일 발생한 인천LNG생산기지 가스 유출사고에 대한 질타와 대책 관련 질의가 쏟아냈고, 문화복지위는 인천관광공사의 직원채용문제, 중구 하버파크문제 고용승계 문제 등을 조명했다. 이어 건설교통위가 해양항공국 행감에서 준설토투기장 인천 환원과 인천국제공항 3% 지분 참여 문제 저조 등 인천주권찾기에 소홀한 문제를 지적했다. 이밖에 지난 10일 문화복지위가 인천시설관리공단이 위탁 운영 중인 부평화장장의 부실한 식사제공 개선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3면

/황신섭 기자 hss@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