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복지재단 설립 순조

민관자문위원회 '7차 회의' 개최
내일 시의원 간담회·이달 설명회
28일 시의회서 출연 동의안 논의

2017년 11월 14일 00:05 화요일
▲ 13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열린 '인천복지재단 민관자문위원회 추진상황 설명회'에 참석한 자문위원회 회원들이 추진상황을 보고하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인천복지재단 설립을 위한 민관자문위원회가 7차에 접어들었다. 인천시가 인천복지재단 관련 조례안을 발의했고, 내년에 약 47억원의 재단 출연금을 마련한 만큼 내년 6월 지방선거 직후 인천복지재단 출범을 위한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인천시는 13일 시청 공감 회의실에서 인천복지재단 민관자문위원회 7차 회의가 개최됐다고 밝혔다.

인천복지재단 민관자문위원회는 지난 8월 인천시의원과 사회복지분야 전문가, 비영리법인 대표자, 시 공무원 등 20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지난달 18일 열린 인천복지재단 설립 토론회 때 제기된 의견의 운영 방침이 세워졌다. 14일 인천시의원 간담회에 이어 이달 중 인천사회복지 직능단체와 인천지역 군·구지역사회보장협의체 설명회를 연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관주도로 진행됐던 인천복지재단 설립이 사회복지 전문가 중심으로 구성된 민관자문위원회에서 심도 있게 논의된 결과가 제안된 만큼 자문 의견을 복지재단 설립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가 발의한 '2018년도 인천복지재단에 대한 출연 동의안'은 오는 28일 시의회 문화복지위윈회에서 논의된다. 시의 인천복지재단 출연 규모는 47억1100만원이고, 설립 시기는 2018년 6~7월 중, 근무 인원은 10~15명이다. 또 재단 출연 동의안과 함께 재단 설립 및 운영 조례안도 다뤄진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