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 소방 인력난·열악한 처우 … 이러다 火魔 키울라

실제 필요 소방관 73% 그쳐
매년 쥐꼬리 충원 갈길멀어
70%가 "과중업무" 건강이상
유해 연구병원 한곳도 없어

2017년 10월 23일 00:05 월요일
'소방차 현장 도착률 전국 꼴찌, 소방관 1인당 담당하는 주민수도 전국 최다, 전국 화재 발생건수 1위'

경기도 소방의 현주소이다.

이같은 경기소방의 열악한 처우문제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자신의 공약으로 임기 중 소방인력 4000명을 확충하겠다고 내걸었지만 취임이후 2022년까지 소방인력 2000명 단계별 확충 및 재정상황에 따라 소방여건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을 바꿨다.

하지만 이같은 계획도 온데간데 없이 경기소방은 여전히 인력난 등 열악한 근무환경에서 화마와 싸우고 있다.

22일 경기도와 도재난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2017년 8월 기준 도내 소방공무원은 총 7918명으로, 소방기본법(2015년 기준)이 제시하는 기준인력인 9227명보다 1300여명 적은 수치다.

이같은 수치는 기준인력일뿐 실제 필요 인력은 이보다 많다.

도 재난안전본부 등 소방당국은 화재진압, 소방장비운용 등을 위해 약 1만700여명이 필요하다고 추산하지만 현재 73%로 그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인력부족으로 정상적으로 3교대 근무하는 경우 근무인력 27명(조별 9명)이 필요한 도내 소방서들은 도내 15~18(조별 5, 6명)명의 인력으로 3교대 근무를 하고 있다. 소방 인력이 14명 이하면 2교대 근무를 해야한다.

이 같은 인력난은 소방차들이 현장에 늦게 도착하거나 초기진압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한다고 소방관계자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도내 모 소방서 구조대 한 소방관(33)은 "현재 구조대 인력은 5명이다. 불이 날 경우 구조공작차(4명)와 소방펌프차(1명)가 함께 출동해야 하지만, 휴가 등 인원결원이 발생할 경우 일부만 출동한다"며 "이 때문에 초기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는 등 업무에 비효율성을 초래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인력이 부족하다보니 과중한 업무로 건강 이상을 호소하는 도내 소방관들이 전체 소방관에 70%에 달하고 있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해 특수건강검진을 실시한 도내 소방공무원 6696명 중 건강이상자로 분류된 인원이 4389명(71%)이나 달했다.

이는 화학적 인자·분진 등 유해인자에 노출되는 업무 종사자(196만5645명 중 44만4520명) 22.6%보다 무려 3배 이상 높은 심각한 수준이다.

하지만 화재·구조·구급 등 소방관 직무로 발병하는 암·희귀질환과 화재 현장 내 건강 위해요소 등을 연구하는 병원은 단 한 곳도 없는 상태다.

이에 도는 지난해 '소방관 근무환경개선'과 '복지향상'을 위해 2020년까지 소방관 2000여명 확충한다는 내용의 '이병곤 플랜'을 내놨지만 아직 길길이 멀다.

도가 매년 500여명의 소방인력을 증원하겠다고 정했지만, 도내 소방서, 안전센터 등 인력이 필요한 곳이 314곳에 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즉 소방관서 1곳 당 평균 2명 이하의 소방인력이 배치되는 수준이다.

때문에 매년 인력 충원은 이뤄지고 있지만 소방관들 피부에 와 닿지 않는다게 현장 근무자들은 주장하고 있다.

도 재난안전본부 관계자는 "경기도에서 이병곤 플랜을 추진하면서 현재까지 900여명 이상의 인력이 증원된 것으로 알고 있지만 근무여건이 개선됐다고 느끼지 못하고 있다"며 "앞으로 소방인력이 획기적으로 늘어나 소방관 처우가 개선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도내 모 소방관은 는 "앞서 경기도가 소방인력 4000여명을 충원하겠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인건비 등 예산 문제로 2000여명으로 줄어든 것으로 알고 있다"며 "화재현장 등 사고 현장은 생명과 직결되기 때문에 인력확충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