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민의당 전현직 인천시장3명, 송도6.8공구특혜의혹 검찰고발

2017년 10월 20일 14:35 금요일
20171020010006.jpeg
▲ 이성만 국민의당 시당 인천시부채진실위원회 위원장이 송도 6·8공구 특혜비리의혹과 관련해 안상수, 송영길 전 인천시장과 유정복 현 인천시장을 공직자 윤리법 위반과 직무유기, 직권남용, 배임혐의 등으로 고발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벌이고 있다. 좌로부터 조용범 국민의당 남동을 위원장, 이 위원장(연수 갑), 이수봉 시당 위원장, 유길중 서구갑 위원장.

민선 3·4기 안상수, 민선 5기 송영길, 민선 6기 유정복 전·현직 인천시장이 송도 6·8공구 특혜비리의혹으로 국민의당으로부터 검찰에 고발됐다.

국민의당 인천시당 산하 인천시부채진실위원회는 20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 송도 6·8공구 특혜비리의혹, 법의 심판대에 올린다. 시민과 함께 주민소송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송도랜드마크시티 사업이 특정기업에 특혜사업으로 끝났다"며 "지난 10년간 3대에 걸친 인천시장들 중 단 한사람이라도 공직자로서의 윤리의식이 투철했다면 이 사업을 마땅히 바로 잡았을 것이다"며 "시민의 혈세 1조원의 낭비는 그 누구도 책임지지 않은채 시민들의 빚으로 남겨졌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위원회는 이에 '송도 6·8공구 특혜비리의혹'을 전, 현직 인천시장들의 '시민농단사건'으로 규정하고 "전임 시장의 명백한 직무유기, 직권남용, 배임혐의를 눈감아 주며 선량한 인천시민들을 농락한 인천 적폐의 전형"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사건을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 양당 담합구도의 적대적 공생관계의 전형이라며 "전, 현직 인천시장은 시민의 수장으로서 책임과 양심을 포기했다"고 덧붙였다.

위원회는 기자회견 직후 인천지검에 전, 현직 시장 3명을 공직자 윤리법 위반, 직무유기, 직권남용, 배임 등 혐의로 고발했다. 또 지방자치법 제17조에 따라 주민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위원회는 하지만 구체적인 고발 내용은 기자회견에서 공개하지 않았다. 아직 '실체적 진실'이 밝혀지지 않은 만큼 민감함 사안이란 이유이다. 

위원회는 송도 6·8공구 특혜비리의혹과 관련해 "안 전 시장은 송도 6·8공구의 개발계획을 세웠고, 관련 토지공급협약서를 체결했다. 하지만 협약 내용등이 초법적"이라고만 밝혔다. 이와함께 "송 전 시장은  6·8공구의 151층 랜드마크 건립을 포기하는 수순에 들어갔다"고 했다.  "유 시장은 전임 시장시절 부터 이어진  6·8공구 문제를 변경협약 등을 통해 내가 해결했다는 입장이지만 큰 실수를 저질렀다"는 등 의혹을 간략히 설명하는데 그쳤다. 

이날 국민의당 인천시부채진실위원회 이성만 위원장은 "시민과 함께 송도 6·8공구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나선 것"이라며 "23일 인천시를 대상으로 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 때 국민의당 국회의원 4명이 이 사안의 진실을 파헤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