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망주 125명, K리그 부름받아인천 Utd, 대건고 4명 우선지명

정우영, 프로직행 후 독일 진출
민성준·안해성·구본철은 진학

2017년 10월 18일 21:10 수요일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인천유나이티드가 산하 U-18 인천 대건고등학교 소속 선수 4명(정우영, 민성준, 안해성, 구본철)을 우선지명했다. 이 중 정우영은 프로에 직행하고 나머지 3명은 우선 대학에 진학한다. 정우영은 인천과 계약 후 독일 진출(바이에른 뮌헨)이 예정되어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18시즌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 소속 각 클럽의 우선지명 선수 명단을 18일 발표했다. <표 참조>

명단에는 대건고 4명을 포함해 각 구단의 부름을 받은 125명의 유망주가 이름을 올렸다.

인천과 수원 등 K리그 클래식(1부리그) 12개 팀은 총 76명의 유망주를 지명했다.

울산현대와 포항스틸러스가 가장 많은 11명을 지명했고, 서울(9명), 수원삼성, 광주(각 7명), 전북, 전남(각 6명), 제주, 강원(각 5명), 인천(4명), 상주(3명), 대구(2명)이 각각 우선지명 선수 명단을 제출했다.
K리그 챌린지(2부리그)에서는 총 8개팀에서 49명을 우선지명 선수로 지명했다. 부산이 10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남과 대전이 각 8명, 수원FC(7명), 부천, 경남(5명), 서울E(4명), 안양이 2명을 지명했다.

올해 우선지명을 받은 125명의 선수 가운데 내년 K리그 무대에 바로 진출하는 선수는 독일 진출이 예정된 정우영을 제외하고 총 12명이다.

K리그 클래식에서는 오세훈, 김규형(이상 울산), 전세진, 최정훈(이상 수원), 이상수(포항) 등이, K리그 챌린지에서는 박태준, 김소웅(이상 성남), 박경민, 박호영, 이상준(이상 부산), 김세윤(대전), 강신우(경남)이 고교 졸업 후 바로 프로 무대를 밟는다. 나머지 우선 지명을 받고 대학에 진학한 선수의 경우는 구단이 필요할 때 프로무대로 불러올릴 수 있다.

한편, 2016시즌부터 신인은 우선지명과 자유선발을 통해 각 구단에 입단한다.

K리그 구단 산하 유소년 클럽 출신 신인선수는 클럽 우선지명으로 해당 구단에 입단하는 것이 원칙이다.

구단은 클럽 우선지명 선수에게 계약금을 지급할 수 있고, 계약금 최고 1억 5000만원, 계약기간 5년, 기본급 3600만원으로 계약할 수 있다.

계약급 미지급 선수는 계약기간 3~5년, 기본급 2000~3600만원이다.

한편, 우선지명 되지 않은 선수는 10월부터 자율적으로 소속 클럽을 포함한 모든 프로클럽과 입단 협의를 할 수 있다.

우선지명 선수를 제외하고 2016시즌부터 입단하는 모든 신인선수들은 자유선발로 선발한다.

각 구단은 S등급(계약금 최고 1억 5000만원, 기본급 3600만원, 계약기간 5년) 3명을 자유선발 할 수 있고, 계약금을 지급하지 않는 A등급(기본급 2400~3600만원, 계약기간 3~5년), B등급(기본급 2000만원, 계약기간 1년) 선수를 무제한으로 영입할 수 있다.

한편, 프로클럽이 특별한 사유 없이 우선지명선수의 입단을 지연할 경우 우선지명의 효력은 3년(우선지명일 익년 1월1일부터)으로 한다. 해당 기간이 경과하면 우선지명의 효력은 자동 소멸된다. 단, 4년제 대학교 휴학기간, 실업 및 해외 프로/아마리그 등록 기간, 군대 기간은 3년의 효력 기간에서 제외된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