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산단 떠난 기업 5년간 2905개

사세확장 부지 구하기 어려워...입주 중기 철저하게 관리해야

2017년 10월 19일 00:05 목요일
최근 5년 사이 2905개 기업이 인천지역 산업단지를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세 확장에 필요한 공장 부지를 구하기 어려워서다. 이 때문에 지역경제의 디딤돌인 중소기업을 붙잡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8일 한국산업단지공단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송기헌(민·강원 원주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2013년부터 올해(8월말 기준) 사이 인천지역 국가·일반 산업단지의 2905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해지했다.

이는 같은 기간 경기도(6461개)에 이어 전국에서 2번째로 많은 수치다. 서울(1640개)과 경남(939개), 부산(909개), 경북(782개)과 비교해도 유독 많다.

연도별 인천지역 계약해지 기업은 2013년 528개, 2014년 575개, 2015년 535개, 2016년 685개, 올해 582개로 해마다 입주계약 해지 건수가 증가하는 추세다.

입주계약 해지 사유는 '이전'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실제로 이 기간 인천에서 제법 큰 규모를 자랑하던 대림통상㈜ 도비스공장과 ㈜우진플라임 등 16개 기업은 충청도로 이전했다. ㈜남양엔지니어링 등 5개 기업은 경기도로 옮겼다. 미주엔비켐㈜는 경상도에 둥지를 틀었다.

올 3월엔 코스닥 상장기업인 모베이스가 비슷한 이유로 본점 소재지를 인천에서 경기 화성시 동탄첨단산업단지로 옮겼다.
<인천일보 5월30일자 1면>

한 중소기업 대표는 "중소기업의 탈 인천 현상을 인천시 등 해당 기관이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며 "기업이 떠나면 지역경제는 무너진다. 새로운 기업을 유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현재 있는 기업을 붙잡는 게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송기헌 의원도 "산업단지공단이 신규 기업 입주 유치에만 주력하고 기존 입주 기업은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산업단지에 들어온 기업을 철저히 관리해 계약해지 비중을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 관계자는 "구조고도화나 산업단지 재생산업 등 정책지원을 통해 문제점을 개선하려고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신섭·신나영 기자 hss@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