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재생 에너지 확대에 시민 참여 필요"

일부 지역서만 활용 … 전문가들 "지자체, 펀드 제도 마련·인식 홍보 나서야"

2017년 10월 18일 00:05 수요일
인천지역의 탈석탄과 신재생 에너지 확대를 위해 태양광 시민 펀드 등 자발적인 시민 참여가 중요하다는 의견이 모아졌다.

시민은 에너지 소비자이면서 생산자로 역할을 하고 있고, 에너지 정책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동력이기 때문이다.

17일 오후 인천 YMCA에서 인천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 모색 간담회가 열렸다.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정책위원회와 인천햇빛발전협동조합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원전의 위험성이 높아지면서 더 이상 석탄 에너지가 아닌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인천도 탈 석탄 등 에너지 정책을 변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어 이에 대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 자리가 마련됐다.

인천은 특히 서울과 경기지역까지 전기를 송전하는 석탄 화력발전소가 밀집해 있다.

인천은 풍부한 신재생 에너지원을 보유하고 있다.

수많은 섬이 위치해 있어 태양광에다 해상풍력, 조류, 조력 등 해양 에너지도 활용할 수 있다.

이를 활용한 친환경 에너지 자립섬도 조성돼 있다.

문갑도와 울도, 덕적도 등은 도서 지역의 풍부한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자립도를 높이고 있다.

일부 지역에서만 그치고 있는 신재생 에너지 보급률을 높이기 위해서 시민 참여가 선행돼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았다.

실제 서울시에서는 시민 펀드 태양광 발전소가 운영되고 있다.

시민이 가입한 펀드 자금을 기반으로 지하철 차량 기지 지붕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소를 2015년 설치했다.
작년 말까지 7616㎿h를 생산했다.

전력 판매 수익금은 약 20억원으로 수익률은 4.2%에 달한다.

심형진 인천햇빛발전협동조합 이사장은 "프로슈머로서 시민이 신재생 에너지 정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추기 위한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시민이 펀딩할 수 있는 제도를 지자체가 만든다면 예산을 들이지 않고도 시민 참여율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신근정 서울에너지공사 시민위원회 신재생효율화분과위원장은 "서울시는 디자인 공모전, 태양광 엑스포 등을 개최하고 있다"며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인식이 확대될 수 있도록 홍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