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종~강화 도로 건설' 접경지 발전 계획 반영될지 초미 관심

포함 땐 국비 투입돼 사업 탄력

2017년 10월 13일 00:05 금요일
'남북 평화도로'로 뻗어나갈 영종~강화 도로 건설 사업이 전환점에 서 있다. 정부의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반영될지 여부가 조만간 결정된다. 인천시 요구가 받아들여지면 영종도와 신도를 잇는 구간에 국비가 투입돼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인천시는 이르면 이달 안에 행정안전부가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 수정안을 심의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시가 지난 8월 행안부와 협의한 변경안에는 영종도~신도~강화 도로를 접경지역 발전계획에 재정사업으로 반영하는 내용이 담겼다. 시는 영종도~신도 구간을 1단계 재정사업으로 추진하고, 신도~강화 구간은 2단계 민자사업으로 건설해 달라고 건의했다.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을 보면 접경지역 도로 건설에 필요한 비용의 일부를 국가가 지원할 수 있게 돼 있다. 재정사업으로 결정되면 건설비의 70%를 국비로 지원받는다. 최근 행안부는 관련 부처 협의를 마치고 접경지역정책심의위원회를 통해 수정안 심의 여부를 조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종~강화 도로는 전체 14.6㎞의 2개 구간으로 나뉜다. 영종도와 신도, 신도와 강화도를 잇는 해상 교량 2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6349억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도로 길이는 영종도~신도가 3.5㎞로, 신도~강화도(11.1㎞) 구간보다 짧다. 시는 연륙교가 놓여 있지 않은 신도와 영종도를 연결하는 도로 건설부터 재정사업으로 먼저 착수하려고 한다.

영종~강화 도로는 지난 2010년 기공식이 열린 뒤로 속도가 나지 않았다. 민선6기 공약에도 담겼지만 경제성 문제가 발목을 잡았다. 2013년 자체 타당성 조사에선 비용 대비 편익비율(BC)값이 2차로로 건설했을 때 0.76, 4차로의 경우 0.59로 나왔다. BC값은 1이 넘어야 사업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대선 과정에서 남북 교류가 주목을 받고, 시가 대선 공약으로 건의하면서 수년 만에 다시 활기를 띠었다. 영종~강화 도로는 3개 섬을 연결하는 데 그치지 않고, 북쪽의 개성·해주까지 뻗어가는 '서해평화도로'의 의미도 지니고 있다.

시 관계자는 "재정사업으로 전환되도록 모든 창구를 동원해 정부에 건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