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대유 전 차장 "나를 고발 하라"

시의회 송도6·8공구 특위 출석 'SNS 글 왜곡 보도 … 적폐세력' 언급
"특위가 검찰 수사를 의뢰해 달라 … 그러면 참고인으로 모든 내용 진술하겠다"

2017년 09월 27일 00:05 수요일
▲ 26일 인천시의회에서 열린 '송도6·8공구 개발이익 환수관련 조사특별위원회'에 참석한 정대유 인천시 시정 연구단장이 자신의 SNS 파장과 관련한 입장을 이야기하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SNS에 글을 올린 뒤 일부 언론이 왜곡 보도를 일삼았다. 이곳이 내가 언급한 적폐 세력이다."

인천 송도 6·8공구 개발사업과 관련해 외압·유착·비리 의혹을 폭로한 정대유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차장(현 시정연구단장)이 드디어 실체적 진실을 언급했다.

정 전 차장은 26일 인천시의회 송도 6·8공구 개발이익 환수 조사특별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많은 사람들이 나를 인사에 불만을 품은 공직자로 비하하면서 송도 개발사업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신이) 언급한 한통속의 실체가 있느냐'는 정창일 특위 1부위원장(한·연수1)의 질문에 "당연히 실체가 있다"면서 "민간 기업의 지원을 받는 시민단체, 사법기관의 관변 단체가 이해관계에 얽혀 있다"고 증언했다.

이어 "일부 증거도 있다. 그러나 공직자인 내가 직접 밝히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특위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 달라. 그러면 참고인으로 가서 모든 내용을 진술하겠다"고 강조했다.

그가 주장한 내용도 이날 사실로 드러났다.

정대유 전 차장은 이 문제가 불거진 뒤 인천일보와 한 단독 인터뷰에서 "송영길 전 시장이 개발이익 환수 추진 전권을 주고도 이를 나중에 묵살했다"면서 "또 2015년 1월 6일 사업계획 조정합의를 앞두고 인천경제청이 작성한 내부방침서에도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3면

이에 대해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지창열 인천경제청 송도사업본부장은 "정 전 차장의 말대로 당시 실무자들이 내부방침을 정하면서 협조 사인을 받지 않은 건 사실"이라며 "당시 업무 주체가 일원화돼 실무 부서의 협조를 받을 필요성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박승희(한·서구2) 의원도 "당시 사업계획 조정합의서 내용을 보면 송도랜드마크시티유한회사(SLC)에게 특혜를 준 것으로 보인다"면서 "정대유 전 차장의 말대로 송도 재산을 지키는 게 공직자로써 옳은 길"이라고 했다.

이한구(무·계양구4) 의원 역시 "송도 개발사업은 감사원이 수차례 지적할 만큼 문제가 많았다"며 "SLC는 감사원 지적 이후 적절한 조치를 했는지 등을 자료로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특위가 이날 참고인으로 출석을 요구한 진재근 블루코어시티컨소시엄 대표는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나오지 않았다.

/황신섭 기자 hss@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