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라국제도시 신교통 도입 제자리... '시민 불편 우려'

2017년 09월 26일 00:05 화요일
인천시·경제청, 바이모달트램 사업 떠넘기기 급급
차량 발주 유찰로 교통공사와 위수탁 계약도 못 맺어


올해 말 시험운행을 앞둔 청라국제도시 내 바이모달 트램 도입 사업이 인천시와 경제청 간 시행 주체를 정하지 못하면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양측의 책임감 없는 행정 탓에 애꿎은 시민들만 고스란히 피해를 입게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25일 인천시와 경제청에 따르면 신교통인 유도고속차량(GRT, Guided Rapid Transit)이 공항철도 청라국제도시역과 인천도시철도 2호선 가정역 구간을 운행할 예정이었으나, 개발 지연과 관련 법·제도 등이 마련되지 않아 도입 계획을 변경해 차량이 개발될 때까지 바이모달 트램(4대)과 CNG 저상버스(14대) 등 총 18대가 이를 대신하기로 했다.

이에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6월 관련 협약을 맺고 올해 말 시험운행을 거쳐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운행하기로 했다.

하지만 시와 경제청이 서로 사업주체임을 부정하면서 신교통 도입 사업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시는 협약 당사자로 이름을 올린 경제청이 업무를 일원화해 담당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주 경제청에 신교통 도입 사업과 관련한 업무 전반을 담당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면서 "사업의 주체는 명백히 경제청으로 시에서 따로 답변할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반면 경제청은 LH와의 협의, 사업비 이관 문제 등만 청이 담당할 뿐 차량 구매와 운행은 시와 교통공사에서 맡기로 했다며 반박했다.

경제청 관계자는 "이번 사업과 관련해 시와 교통공사, 경제청에서 각자 맡기로 한 업무가 있다"며 "경제청에서 사업 전반을 담당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양측이 사업 추진에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면서 사업은 정상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당초 7월로 예정됐던 차량 발주는 두 차례 유찰되며 시기를 넘겼고 교통공사와의 위수탁계약도 맺지 못했다.

최석정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장은 "시와 경제청의 소극행정은 위수탁계약 지연, 올해 말 시험운행 차질까지 야기할 수 있다"면서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지 말고 대책을 수립해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