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 지역 공공서비스 접근성 격차 심각

도내 '전철역 거리' 과천 1㎞·포천 22㎞ … '종합병원' 안양 2㎞·가평 36㎞
경기연구원 "수요기반 지역발전정책 필요"

2017년 09월 25일 00:05 월요일
`12`12```.png
경기도내 시·군의 공공서비스 접근성 격차가 심한 것으로 나타나 지역발전정책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전철역까지 평균거리가 과천 1.1㎞, 포천 22.6㎞이며 종합병원은 안양 2.1㎞, 가평 36.2㎞에 달하기 때문이다.

24일 경기연구원이 발표한 '도시서비스 접근의 격차를 줄이는 도시권 발전 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거리기준으로 전철역과의 접근성을 조사한 결과 과천(1.1㎞)과 의정부(1.2㎞)는 양호했지만 연천(20.8㎞), 포천(22.6㎞), 강화(30.8㎞)등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차량이용 소요시간은 경기도 안성 20분, 포천 20분, 강화 30분, 옹진 40분 등으로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

도서관과의 접근성은 오산(1.3㎞), 안양(1.41㎞), 군포(1.6㎞), 부천(1.6㎞) 등은 양호했지만 연천(8.1㎞), 여주(10.2㎞)등은 낮았다.

차량이용 소요시간은 수원 2분, 부천·오산·안양은 모두 3분으로 양호한데 반해 여주(10분), 연천(8분), 양평(7분)은 상대적으로 오래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종합병원 접근성은 안양(2.1㎞), 군포(2.3㎞) 등은 양호하지만 가평(36.2㎞), 연천·양평(35.6㎞), 동두천(18.0㎞) 등은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이동시 부천·수원·안양 등은 모두 10분 이내 접근이 가능하며, 연천·양평 등은 차량으로도 40분 이상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상대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취약한 공공서비스 접근성은 공공서비스 이용에 대한 주민 불편과 행정의 불만을 야기한다"며 "종합병원 접근성이 취약한 지역은 뇌출혈, 교통사고 등의 응급환자 발생 시 골든타임 확보와 연결되므로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선임연구위원은 "기존의 공급기반의 대도시권 전략과 광역시설 배치 전략에서 탈피해 앞으로는 수요기반의 대도시권 및 중도시권 전략과 지역주민의 도시서비스시설 접근성 확보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현호 기자 vadasz@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