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음주 송도6·8공구 특위 개발이익환수 진실규명

시의회 현장 조사 착수...주민들 성명서·지역사회 '촉각'

2017년 09월 22일 00:05 금요일
인천시의회가 다음 주부터 '송도 6·8공구 개발이익 환수 조사특별위원회' 활동에 나선다.

특위가 정대유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차장(현 시정연구단장)이 폭로한 외압·유착·비리 의혹을 파헤칠 수 있을 지 송도국제도시 주민 등 지역사회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1일 조사특위에 따르면 25일 인천경제청과 송도랜드마크시티유한회사(SLC) 등 관련 기업을 상대로 현장조사에 착수한다.

26일엔 정 전 차장과 2015년 당시 SLC 측과 사업계획 조정합의에 참여했던 조동암 인천시 정무경제부시장(당시 인천경제청 차장), 인천경제청 전 송도사업본부장 등 12명을 증인으로 채택해 진상규명을 시작한다.

현재 특위 위원은 총 13명이다. 유제홍(한·부평2) 의원이 위원장을, 정창일(한·연수1) 의원과 김종인(민·서구2) 의원이 각각 1·2부위원장으로 활동한다.

이밖에도 자유한국당 김경선·박승희·박영애·박종호·유일용·허준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진규·박병만·홍정화 의원, 무소속 이한구 의원이 포함돼 있다.

특위가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인 사안은 크게 세 가지다.
▶관련기사 2면

정 전 차장이 언급한 외압의 실체, 헐값 논란을 일으킨 사업계획조정 합의 내용, 개발이익금 환수 방안이다.
근본 원인에 접근해 실체를 밝혀내는 특위의 목적이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송도국제도시 주민들로 구성된 인터넷 카페 '올댓송도'는 회원 1만1664명의 뜻을 모아 이날 송도 6·8공구 개발사업과 관련한 성명을 발표했다.

주민들은 인천경제청과 ㈜대상산업에도 성명서를 보내며 이 문제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올댓송도는 '인천경제청과 블루코어시티 컨소시엄이 사익을 추구하지 말고 송도 주민과 인천시민의 이익을 먼저 고려해 책임있게 행동하라"고 촉구했다.

김성훈 올댓송도 대표는 "송도 주민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특위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우리도 이번 사안을 예의주시하면서 송도 개발이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꾸준히 의견을 내겠다"고 했다.

/황신섭 기자 hss@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