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바이오로직스 시총, CMO 세계 1위 '론자' 제쳤다

2017년 09월 20일 10:36 수요일
이미지 6.png
▲ /연합뉴스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의 시가총액이 스위스 제약사 론자를 뛰어넘었다. 론자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사업 영역인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분야에서 세계 1위 기업이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19일 종가 기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시가총액은 22조4천억원으로 스위스 증시에 상장된 론자그룹의 시총(187억7천만 스위스프랑·약 22조1천억원)을 넘어섰다.

론자는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의약품 수탁제조개발(CDO) 사업을 동시에 영위하는 글로벌 제약사로 1897년 설립됐다.

2011년 문을 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MO, CDO 분야에서 론자를 넘어서는 '글로벌 챔피언'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설립된 지 6년 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상장 약 10개월 만에 120년 전통을 지닌 세계 1위 기업의 시가총액을 뛰어넘은 셈이다.

이날 종가 기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유가증권시장 시총 순위는 13위로, 현대모비스[012330](21조원), SK텔레콤[017670](20조원), LG전자[066570](15조원) 등을 넘는다.

삼성그룹 계열사 중에서도 가장 늦게 상장한 '막내'지만, 삼성SDI[006400](15조원), 삼성에스디에스[018260](14조원), 삼성화재[000810](13조원) 등 계열사 '형님'들보다도 덩치가 커졌다.

상장 당시 일부에서 공모가(13만6천원) '고평가 논란'까지 겪었으나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상장 후 종가가 공모가 밑으로 떨어진 적이 없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금융감독원 특별감리 소식 등으로 한때 주춤하기도 했지만, 코스피200 편입,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 의약품 복제약) 유럽 허가 등을 호재 삼아 꾸준히 시총을 불렸다.

다만 시총과 비교하면 실적은 아직 미미한 수준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올 상반기 매출액은 1천709억원으로, 51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론자와 비교하기도 힘든 수준이다. 론자의 올 상반기 매출액은 23억2천300만 프랑(약 2조7천억원)이었다. 에비타(EBITDA,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5억7천700만 프랑(약 6천800억원)에 달했다.

진흥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분기 마지막 영업적자를 뒤로하고 3분기부터는 흑자 기조를 이어가고,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세계시장에 신제품을 계속 출시할 것"이라며 추가 주가 상승을 예상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공장(3만ℓ)과 2공장(15만ℓ)에서 연간 18만ℓ를 생산할 수 있다. 건설 중인 제3공장(18만ℓ)까지 갖춰지면 론자(26만ℓ)를 넘어서는 생산 용량을 갖추게 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