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컴퓨터 사용 잦은 직장인들, 조용히 다가오는 테니스엘보 그림자

2017년 09월 13일 11:14 수요일
테니스엘보.jpg


사무직 직장인들에게 있어 컴퓨터 사용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모든 일을 전산으로 처리하는 업무 특성 때문에 컴퓨터의 존재는 절대적이다. 문제는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할 경우 본인도 모르는 사이 근골격계 질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이다. 대표적으로는 테니스엘보를 꼽을 수 있다.

테니스엘보의 의학명은 '상완골 외측상과염'이다. 이 증상은 팔꿈치 바깥쪽 힘줄에 손상 또는 염증이 생겨 나타난다.

컴퓨터를 사용한다고 하여 팔꿈치 힘줄에 손상까지 나타날 것이라 생각하는 직장인은 드물다. 하지만 키보드를 두드리는 것, 마우스를 클릭하는 것이 장기간 오래 지속되면 팔꿈치에 지속적인 무리가 가해질 수 있다.

정자세로 팔과 손목만을 이용해 컴퓨터를 사용하는 것은 생각 이상으로 고된 노동이다. 경직된 자세로 손목과 팔꿈치를 움직일 때 본인도 모르는 사이 힘줄에 점진적인 데미지가 가해진다. 이때 염증이 발생하면서 팔꿈치 바깥쪽 힘줄 전체로 번질 수 있는데 이를 테니스엘보라 부른다.

테니스엘보 초기에는 가벼운 팔꿈치 통증과 함께 악력 저하 등의 증상이 발생하게 된다. 만약 이를 방치할 경우 석회 및 골극, 나아가 퇴행성관절염까지 나타날 수 있다.

테니스엘보는 전완의 굴곡근군을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경우 주로 나타난다. 또한 컴퓨터 사용이 잦은 직장인 뿐 아니라 설거지나 음식을 만들어야 하는 주부들도 테니스엘보 발병률이 매우 높은 편이다.

테니스엘보의 주요 증상인 가벼운 팔꿈치 통증은 휴식을 통해 금방 사라지기도 한다. 그러나 생활에 불편을 줄 정도로 증상이 악화된다면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유상호정형외과 유상호 원장은 "업무 시간 중간에 손목을 털어주거나 팔꿈치를 길게 뻗는 등 가벼운 스트레칭을 지속적으로 실시해주는 것이 좋다" 며 "만약 팔꿈치 바깥 부분에서 지속적으로 통증이 나타날 경우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이때 관절초음파를 통해 쉽고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어 유상호 원장은 "치료 시 프롤로 주사 비수술 치료를 고려할 수 있는데 초음파 유도하에 진행되는 프롤로 주사는 손상된 인대 부위를 정확하게 파악한 뒤 인체 무해한 고 삼투압 용액을 주입시켜 인대 재생과 강화를 돕는 원리"라며 "무엇보다 흉터나 통증이 없고 치료 후 즉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팀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