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항 화나게 하는 정부지원 예산

인프라 예산 전국최저 수준
규모에 비해 금액은 초라해
해수부 "개발수요 많지않아"

2017년 09월 01일 00:05 금요일
최근 정부가 확정한 내년도 항만 인프라 구축 예산 중 인천 예산이 전국 최저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항에서 시급히 추진해야 할 인프라 사업이 많은데 정부가 인천을 홀대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31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해운산업 재건과 항만 경쟁력 확보 등에 쓸 2018년 예산으로 4조9464억원을 편성했다. 항만 인프라를 착공하기 위한 예산 710억원도 여기에 포함됐다.

지역별로는 전남지역 예산 규모가 가장 컸다.

전남은 '광양항 성황 고가교 설치' 등 7개 사업(총 사업비 1334억원)에 예산 176억원이 편성됐다.

'통영항 수산자원조사선 접안시설 설치' 등 6개 사업(총 사업비 787억원) 예산으로 150억원이 잡힌 경남이 그 뒤를 이었다.

부산은 '부산항 신항 남컨테이너부두 진입도로' 등 4개 사업(총 사업비 1333억원)의 예산 100억원이 책정됐다.

충남(75억원), 경북(65억원), 강원(50억원) 등 여타 해양도시들의 인프라 구축 예산도 이번 예산에 담겼다.

반면 인천의 내년도 항만 인프라 구축 예산은 44억원에 불과하다.

이 예산이 쓰이는 인프라 사업은 '인천북항 배후단지 부지 조성', '인천남항 동측 교량 접속도로 공사', '인천남항 북측 교량 군 보안시설 CCTV 등 설치' 등이다. 총 사업비도 100억원에 한참 모자란다.

인천보다 예산이 낮은 지역은 경기(25억원)와 전북(25억원)뿐이다.

수도권 관문항이자 전국 두 번째 규모의 항구를 갖춘 인천에 항만 관련 예산이 적게 편성된 것은 정부의 무관심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지적이 많다.

이귀복 인천항발전협의회장은 "제1항로(팔미도~북항) 계획 수심 확보 등 인천항엔 시급히 이뤄져야 할 인프라 사업이 꽤 많다"며 "정부가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인천항 인프라 건설에도 힘을 써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수부 관계자는 "인천은 인천신항 등 항만시설이 어느 정도 운영 단계에 접어들어 인프라 개발 수요가 많지 않은 편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2345 2017-09-01 13:00:51    
나는이등신소리듣지않았는데 등신소리듣고취직결혼못하고야난 시키는데로하면 잔소리안해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