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도시재생지원센터 감독기구 설치 의견 모락모락

뉴딜 사업 다양한 의견 반영 위해 '설립 논의 개방' 필요성 제기

2017년 09월 01일 00:05 금요일
새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맡을 인천도시재생지원센터 설립에 대한 논의가 한창이다.

지역의 다양한 의견이 반영되도록 관리 감독 기구를 설치하고 논의 채널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지난달 31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인천도시공사와 인천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 지역 교수 등 유관기관과 전문가를 초대해 인천도시재생지원센터 설치관련 회의를 최근 한달 동안 네 차례 개최했다.

도시재생 뉴딜은 매년 전국적으로 100여곳을 선정해 재정 2조원, 주택도시기금 5조원, 공기업 투자 3조원 등 매년 10조원을 5년간 투자해 쇠퇴된 도시를 개발하는 정부 사업이다.

시는 아직까지 센터 위탁방식이나 규모 등에 대해 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에 신청할 사업은 지난해 수립한 2025 도시재생 전략계획 가운데 12개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을 다듬어 올해 안에 제출하겠다는 계획이다.

12개 계획지역으론 중구 개항창조도시, 연안부두어시장 주변, 서구 SK인천석유화학삼거리 주변 등지가 포함돼 있다.

시 관계자는 "12개 계획 가운데 2개는 이미 시행하고 있으며 6개는 용역이 진행 중이고 TF팀을 통해 대상선정과 전략수립할 예정이나 센터 설립과 관련해선 센터 설치 필요성만 공감한 상태"라고 밝혔다.

인천도시공사는 국토교통부의 발표가 있자 지난 7월 조직개편을 통해 재생사업처를 기존 2팀에서 4팀으로 늘리는 등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

그러나 인천도시재생지원센터 설립에 대한 논의는 내부적으로만 검토되고 있어 이를 광범위하게 확대하고 개방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정부가 방향을 못 잡고 있어 지자체라도 방향을 바로 잡고 제대로 만들어야 한다"며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어떤 기준에 따라 대상지를 선정할 것인지, 개발 방식은 어떻게 할지 등을 다양한 의사채널을 갖고 광범위하게 개방하고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은우 기자 hew@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