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민 재산을 지키자] 상. 송도개발이익 환수 목소리 봇물

마땅한 금액을 외압·유착없이 환수

2017년 08월 30일 00:05 수요일
정대유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차장의 송도 6·8공구 개발사업 비위 의혹 폭로를 계기로 송도국제도시 개발사업의 이익금을 제대로 환수하자는 지역사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인천시의회는 29일 송도 6·8공구 조사특별위원회를 꾸려 송도 개발사업의 전반적인 실태 점검에 나섰다. 인천경실련과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등 시민사회는 인천시를 상대로 민간개발사업자와 맺은 사업협약 내용 공개를 요구하고 있다.

송도 주민 1만600여명이 활동 중인 인터넷 카페 '올댓송도' 회원들은 송도 개발사업을 둘러싼 진상 규명과 개발이익금 환수를 촉구하고 있다. 논란의 배경과 핵심은 무엇인지, 어떤 대안이 필요한지 두 차례에 걸쳐 짚어본다.

송도국제도시는 시민 혈세로 조성한 곳이다. 민간사업자는 시민 재산으로 이익을 얻는다. 그런 만큼 사업 추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한 뒤 이익금을 환수하자는 여론이 형성된 것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최근 송도랜드마크시티유한회사(SLC)와 송도국제도시개발유한회사(NSIC)를 상대로 개발이익금 환수를 추진하는 것도 이런 지역사회 여론과 맥이 닿아 있다.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송도 1·3공구(송도국제업무단지)를 개발하는 NSIC와 SLC에 대한 재무회계 조사 용역을 진행한다. 최근 송도 1·3공구 인천아트센터에 대한 문제점이 재무회계 조사 용역에서 구체화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인천경제청은 송도 1·3공구의 초과 개발이익을 환수하고 NSIC의 재무 구조를 개선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어 SLC가 아파트를 짓는 송도 6·8공구 개발이익금 환수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헐값 매각과 부적정한 회계 처리 등 각종 논란이 일고 있는 구역이다. ▶관련기사 3면

앞서 개발이익금 재무회계 조사 용역 시행과 개발이익금 환수 추진 과정에서 인천경제청과 SLC 등이 의견 차를 보였다. 급기야 정대유 전 인천경제청 차장이 이달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외압·유착 암시 글을 폭로하는 상황까지 일어났다.

송도국제도시 주민 A 씨는 "송도 개발사업 이익금 환수와 혹시 모를 비리 여부에 주민들 관심이 쏠려 있다"며 "인천시와 인천경제청은 투명하고 공정하게 일을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재무회계 용역을 통해 개발이익금을 정확하게 파악한 뒤 철저히 환수하겠다"고 말했다.


/황신섭 기자 hss@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