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양박물관·GTX-B' 첫걸음 뗐다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키로...해묵은 현안해결 기대 커져

2017년 08월 14일 00:05 월요일
국립 인천해양박물관 건립과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출발하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B) 건설이 정부 사업으로 추진되기 위한 첫 관문을 넘었다. 이들 사업의 타당성을 정부가 분석하기로 하면서 해묵은 현안을 푸는 데 물꼬를 텄다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인천시는 해양박물관 건립과 GTX-B 노선 건설 사업에 대한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된다고 13일 밝혔다. 기획재정부의 재정사업평가 자문위원회는 지난 11일 이들 사업을 하반기 예타 조사 대상으로 선정했다. 시 관계자는 "사업 필요성과 시급성, 기대효과 등을 고려해 정부가 이렇게 결정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예타 조사는 정부가 대규모 재정사업의 타당성을 따져보는 절차다. 총 사업비가 500억원 이상이거나 정부 지원 규모가 300억원이 넘는 사업을 대상으로 한다. 예타 조사에서 통과돼야 정부 사업으로 확정될 수 있다.

10년 넘게 밑그림만 그려졌던 해양박물관 건립은 지난해 시가 사전 조사에 나서면서 탄력을 받았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연구에서 경제성이 충분하다는 결과를 받았고, 올 초 수도권 주민 100만 서명운동까지 벌어졌다.

시는 2024년 개관을 목표로 해양박물관 건립을 준비하고 있다. 연면적 2만2588㎡, 지상 4층 규모로 월미도 갑문매립지에 들어설 예정이다.

GTX-B(송도~서울 청량리~경기도 마석) 노선 건설 사업은 '3수' 끝에 궤도에 올랐다. 2014년 예타 조사에선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올 초 청량리까지였던 구간을 연장해 예타 조사를 신청했으나 대상 사업에 포함되지 않아 좌초 위기를 맞기도 했다.

굵직한 현안이 풀릴 기미를 보이자 지역 정치권도 환영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인 박남춘(남동갑) 의원은 "정부와 협의를 통해 해양박물관과 GTX-B 노선의 필요성을 설득한 결과 의미 있는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안상수(중동강화옹진) 의원도 "해양박물관이 건립되면 관광객이 늘어나고 해양문화 진흥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들 사업의 착수 여부를 가르는 예타 조사 결과는 내년 제시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경제성과 정책성, 지역균형발전 등을 검토하는 예타 조사는 6개월 이상 걸린다"며 "내년 조사가 완료되면 기본·실시설계 등 후속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