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흥화전 증설·강화조력발전소 건설될까

인천, 연말 '정부 8차 전력수급 계획'에 촉각

2017년 08월 11일 00:05 금요일
인천이 정부의 새 전력계획에 촉각이 곤두섰다. 인천 옹진군 영흥화력발전소 증설과 석탄연료 문제, 신재생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조력발전소 건설 등이 이번 계획에 담길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인천시는 정부가 올해 말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년)'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8차 계획에는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인 '탈원전·탈석탄·재생에너지'가 골격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에너지전환 국민소통 TF'를 운영할 계획으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탈원전로드맵 등 에너지 관련 정책의 조율 및 종합적 추진 전략을 수립"할 방침이다.

시는 정부로부터 8차 전력계획 기본 틀을 아직 전달 받지 못한 상태지만 정부의 탈석탄 정책에 따라 영흥화력 7, 8호기 증설은 힘들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석탄보다 청정에너지로 알려진 액화천연가스(LNG) 사용 가능성은 장담하지 못했다.

영흥화력은 인천의 온실가스 주범이란 오명을 쓰고 있다.

2015년 인천지역 온실가스 배출량에 따르면 영흥화력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는 1~2호기만 운영된 2007년 인천 전체의 21%인 9809천tCO2eq였다. 2015년에는 1~6호기까지 운영되며 3만6316천tCO2eq로 껑충 뛰었다. 인천 온실가스 배출량의 55%에 해당하는 양이다. 인천 안팎에서는 영흥화력 증설 반대는 물론 LNG 연료 사용을 줄기차게 주장하고 있다.

강화조력발전소 추진 여부도 관심이다.

지난 6차 전력계획 때 인천만(1320㎿)은 보류됐지만, 강화(420㎿)조력발전소는 계획대로 추진됐다. 강화조력은 지난 2011년 사전환경성검토서가 통과되지 못하며 중단된 상태다. 이 사업은 민간자본 1조3000억원을 들여 강화군 석모도 해역에 4㎞ 조력댐과 30㎿ 수차발전기 14기를 설치하는 것이다.

강화조력은 유정복 인천시장의 공약 사업이다.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중 해양에너지 사용을 높이기 위해 8차 전력계획에 신재생공급의무화(RPS)와 전력 단가 등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강화조력 사업과 직결된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의 정부 정책에 비춰 영흥화력 증설 문제는 8차 전력계획에 포함되기 힘들 것으로 보이지만 신재생에너지 중 하나인 조력발전에 대해서는 아직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