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년 구직수당' 국책사업 확정 … 절감 예산은 '창업재기펀드' 조성

2017년 08월 11일 00:05 금요일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구직활동비를 지원해온 인천시 사업이 국가정책 사업으로 확정됐다. 절감된 예산으로 '창업재기펀드'로 조성해 청년창업과 경영에 실패한 기업인들을 돕기로 했다.

시는 10일 기자설명회를 열어 그동안 실시해왔던 '청년 사회진출 지원사업(청·사·진)'이 국가정책사업 모델로 확정돼 전국으로 확대·시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5월부터 고용노동부 취업패키지에 참여하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구직활동비를 지원해왔다.

3개월간 최대 60만원을 지원했고, 취업에 성공한 청년들에게는 20만원의 성공수당도 전달됐다. 현재까지 총 234명에게 3900만원이 지급됐다. 앞으로는 국가정책 사업으로 확정됨에 따라 지원 규모가 최대 90만원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절감한 예산으로는 창업재기펀드를 조성한다.

정부가 중소·벤처기업 투자를 목적으로 만든 모태펀드 160억원, 시 30억원, 창업투자회사가 10억~20억원을 분담해 올해 말까지 200억원 규모의 펀드를 만들 예정이다.

10월까지 창업투자회사 가운데 파트너사를 선정해 출자 확약을 받는 등 절차를 밟는다.

시 관계자는 "성공 가능성이 높으나 기업 경영에 실패한 기업가, 청년 창업자 등이 다시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자 펀드를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