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육계 "수능개편안 순응 어렵다"

절대평가 2가지 시안에 '사교육비 증가·일부과목 편중' 우려, 전교조 "개악안" … 한국교총 "인식조사·전문분석 TF팀 가동"

2017년 08월 11일 00:05 금요일
교육부가 10일 발표한 '2021학년도 수능개편 시안'에 대해 교육계에서 '개악에 가까운 개편안'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큰 틀에서 일부과목 절대평가와 전 과목 절대평가로 나뉘는 2가지 시안에 대해 사교육비 증가 우려, 학교 현장의 일부과목 집중 현상, 과목 수 증가로 인한 학생 혼란 등 갖가지 문제들이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교육계에 따르면 이날 정부는 수능개편 시안에서 '수능 절대평가'로 큰 방향성을 설정했으나, 2가지 개편안 모두 기대했던 입시제도 개혁과는 거리가 멀다는 입장이다.

교육부가 제시한 수능개편 시안 중 1안은 수능 일부과목 절대평가로, 한국사·영어·통합사회과학·제2외국어/한문 등 4개 과목만 절대평가로 전환하는 방안이다.

2안은 전 과목 절대평가로 기존 수능체제를 뒤바꿀 수 있다는 점에서 채택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이날 오전 교육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1안의 경우 풍선효과로 인해 상대평가 과목들 중 상대적으로 점수의 편차가 큰 수학으로 극심한 쏠림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며 "제1안은 '수능 영향력 약화'라는 입시개혁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채 과목 간 불균형만 심화시킬 개악 안"이라고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또 "제2안의 경우 전 과목 절대평가 도입이라는 면에서 긍정적이나, 9등급제는 절대평가의 의미를 제대로 살릴 수 없고, 수능 준비 중심 교육을 지속시키면서 변별력 시비만 불러올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전교조는 '국·영·수 몰입교육 확대', '균형 있는 학습 불가능' 등의 문제를 제기하고, 그 대안으로 '수능 전 과목 5등급 절대평가 제도 도입', '통합사회·통합과학은 과정평가 중심의 학교 평가로 대체', '국·영·수 과목은 1~3학년 전 과목 포괄하기 보다는 기본 과목 중심으로 범위 제한' 등을 요구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도 보도 자료를 내고 "정부 시안에 대해 심도 있는 검토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전국 고등학교 교원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인식조사 실시, 전문적 분석을 위한 자체 수능개편 TF팀 가동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내 학교의 한 입시전문가는 "개편 시안 모두 절대평가라는 부분에 관심을 두고 있지만 1안의 경우 학생들은 수능에서 변별력을 따질 수 있는 국어와 수학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며 "결국은 사교육에 영향을 미칠 것이고, 학교현장에서도 국어와 수학에 집중 할 것으로 보여 결국은 아무런 변화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안상아 기자 asa88@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