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해양·항만 과제, 정부 공들일까

해양수산발전 정책간담회...해사법원 등 8개 현안 요청

2017년 07월 18일 00:05 화요일
산적한 인천 해양·항만 사업의 새 정부 추진 의지가 어느 정도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차별 받고 있는 인천 해양·항만을 정상 궤도로 올려놓기 위해 지역 관련 기관이 집권여당에 건의한 만큼 문재인 정부가 천문학적 재원 및 행정 지원이 요구되는 이들 사업에 어느 정도 공을 들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3면

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 박남춘)과 인천시와 인천항만공사(IPA),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17일 남동구 구월동 민주당사에서 '인천 해양수산발전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조동암 인천시 정무경제부시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앞으로 더욱 더 해양수산과 관련해 힘을 받아서 중앙정부까지도 넘나들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건립 ▲해사법원 인천설립 등 8가지 현안을 요청했다.

임현철 해수청장은 "인하대에서 2015년에 연구한 바에 따르면 인천항만 관련 산업 비중이 인천지역경제에 정확히 33.8%의 비중을 차지한다고 하는데 해양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약간 다르다"며 "(해양·항만관련)모든 현안에 대해 인천시, 해수청, IPA 등 세 기관이 앞장서서 힘을 합쳐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천연안 바다모래 채취 합리적 해결 ▲소래포구 국가어항개발 사업 등 5가지 사업에 대한 원활한 추진을 민주당에 강조했다.

남봉현 IPA 사장은 "이 간담회를 시작으로 앞으로 더 인천시, 정치권, 시민단체 등과 소통을 했으면 한다"며 "인천항만공사 차원에서도 지역 숙원사업을 해결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천항 배후단지 정부 재정지원 확대 ▲인천내항 항만재개발사업 등 4가지 현안 사업을 건의했다. 특히 문 대통령 공약인 여객선 준공영제 운영은 물론 단절된 수도권 제2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 지원에 정부가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는 인천남항 자동차 물류클러스터 사업과 내항 재개발 사업 등에 대해 열띤 논쟁이 오가기도 했다.

이와 관련, 박남춘 민주당 시당위원장은 "우리들이 체계적으로 서로 의사소통을 하면서 문제를 인식하고 함께 풀어간다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한다"며 "이번 정책간담회가 마중물이라 생각한다. 이를 시작으로 서로 소통하면서 각종 현안들을 잘 추진했으면 좋겠다. 저도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과 인천시·IPA·해수청 관계자, 지역 해양·항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신상학 기자 jshin0205@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인천일보